유머

이슈/유머

'사기 의혹' 유재환 "예비신부=배다른 동생"…피해자 카톡 공개

'사기 의혹' 유재환 "예비신부=배다른 동생"…피해자 카톡 공개


작곡가 유재환이 작곡비 사기와 성희롱 발언으로 논란이 된 가운데 성적인 내용이 담긴 메시지가 공개됐다.

29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유재환은 2022년부터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작곡비 없이 곡을 드린다'고 홍보했지만 실제로는 약 130만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 여성에게 호감을 표시하며 "예비신부는 배다른 동생"이라고 말하는가 하면 수위높은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유재환은 "앨범 재킷 비용을 제외하고 돈이 들지 않으면 음원 수익의 100%는 본인 것이다. 진심으로 공짜로 곡을 드리는 것"이라고 강조하며 "세션비 20만원 녹음 20만원 믹스 80만원 마스터링 10만원해서 총 130만원 선입금 해야한다"고 적었다.

그러나 돈을 입금했지만 제대로 곡을 받은 사람이 없었다며 피해자가 속출 중이다. 특히 유재환은 작업을 이유로 사람들과 친분을 쌓은 뒤 돈을 빌려달라고 하거나 여성들에게 호감을 표현하며 관계를 이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유재환으로부터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한 A씨는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했다. 공개된 메시지에서 유재환은 A씨에게 "우리 몇 번만 자고 나서 사귀는 건 어떠냐" "성적 파트너로 오래 지낸 경우도 많았다" "섹시 토크 더티 토크도 한다"고 보냈다.

A씨는 "몸을 막 만지기도 했다. '나는 네가 너무 좋아서 그런다. 어머니 걸 수 있고 하느님 걸고 너에게 진심이라고 이야기할 수 있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사기 의혹' 유재환 "예비신부=배다른 동생"…피해자 카톡 공개
 

지난 24일 유재환은 작곡가 정인영과 결혼 소식을 전했다. 이에 A씨는 유재환에게 "지금까지 나한테 한 행동 말 다 사과해라. '사귀자' '만나보자' 한 게 4개월 전인데 결혼?"이라고 분노했다.

이에 유재환은 A씨에게 "여자친구와 절대 그런 사이 아니다. 스토킹 당하고 있는데 예비신부는 나의 배다른 동생"이라고 말했다. 이어 "숨겨진 가족사까지 다 드러내길 바라는 거냐"고 덧붙였다.

유재환의 '사기 의혹' 논란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유명 예능 프로그램에 나온 연예인 A씨의 작곡 사기를 고발한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오며 시작됐다.

논란이 커지자 유재환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개인적인 일들이 여럿 중첩해 생겼고 그러면서 건강의 이상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고의로 금전적 피해를 드리려 한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그는 "곡 작업은 진행됐으나 마무리하지 못하다 보니 본의 아니게 자꾸 연락을 피하게 됐다. 마음에 드시는 작업물을 전달하기 위해 다시금 최선을 다하겠다"며 "금전적으로 돌려받으셔야 하는 분들은 연락 주시면 사실관계 확인 후 변제하겠다"고 밝혔다.

https://m.entertain.naver.com/now/article/629/0000284359

 
 
  • 0

유머

이슈/유머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68122 [단독] 한국, 멕시코에도 밀렸다…"인니에도 역전" IMF 경고 가성비운동 2024-04-30 | 110 | 가성비운동 2024-04-30 110
68121 이승기, MC몽과 한솥밥 "빅플래닛메이드 전속계약"[공식] 가성비운동 2024-04-30 | 114 | 가성비운동 2024-04-30 114
'사기 의혹' 유재환 "예비신부=배다른 동생"…피해자 카톡 공개 최강빙그레 2024-04-29 | 153 | 최강빙그레 2024-04-29 153
68119 '사기 의혹' 유재환 "예비신부=배다른 동생"…피해자 카톡 공개 개드립퍼 2024-04-29 | 104 | 개드립퍼 2024-04-29 104
68118 요즘 점점 사라지고 있는 식당 스타일 가성비운동 2024-04-29 | 192 | 가성비운동 2024-04-29 192
68117 내 몸이 보내는 SOS 신호와 대처법 딴따라 2024-04-29 | 170 | 딴따라 2024-04-29 170
68116 140kg 석고보드 드는 28살 청년 가성비운동 2024-04-29 | 162 | 가성비운동 2024-04-29 162
68115 저작권 수입 끝판왕 최강빙그레 2024-04-29 | 156 | 최강빙그레 2024-04-29 156
68114 딱구리의 진흙 뿌리기 딴따라 2024-04-29 | 130 | 딴따라 2024-04-29 130
68113 나 아닌데??? 화이토 2024-04-29 | 139 | 화이토 2024-04-29 139
68112 너희 아빠 내 이상형이었어 화이토 2024-04-29 | 182 | 화이토 2024-04-29 182
68111 무대 인사 중인 마동석 폰 케이스 오덕 2024-04-29 | 145 | 오덕 2024-04-29 145
68110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명탐정 코난 설정 오덕 2024-04-29 | 145 | 오덕 2024-04-29 145
68109 중2병의 최후 그냥 2024-04-29 | 250 | 그냥 2024-04-29 250
68108 아옳이, 前남편 연인에 제기한 상간소송서 패소…항소도 포기 그냥 2024-04-27 | 424 | 그냥 2024-04-27 424
68107 [단독] 사기 의혹 유명 뮤지션, 확인 전화에 무작정 끊어 개드립퍼 2024-04-26 | 187 | 개드립퍼 2024-04-26 187
68106 13년 키운 '라인' 뺏기나…일본 "지분 팔고 떠나라" 최강빙그레 2024-04-26 | 167 | 최강빙그레 2024-04-26 167
68105 ㅇㅎ) 양양서핑이 인기있는 이유 오느릐유스 2024-04-25 | 227 | 오느릐유스 2024-04-25 227
68104 건국 이래 최대의 깡다구 갤러그지 2024-04-25 | 291 | 갤러그지 2024-04-25 291
68103 김포시 공무원 또 극단적 선택.. 갤러그지 2024-04-25 | 166 | 갤러그지 2024-04-25 1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