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이슈/유머

[단독]교보문고에 ‘100만원 봉투’ 건네고 간 고객 “잘못 바로잡고파...늦은 책값 받아주세요”

[단독]교보문고에 ‘100만원 봉투’ 건네고 간 고객 “잘못 바로잡고파...늦은 책값 받아주세요”

너무 늦은 감이 있지만 너그러운 마음으로 책값을 받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저도 교보문고에 신세졌던 만큼 돕고 베풀며 용서하며 살겠습니다.”

지난해 11월 서울 서초구 교보문고 강남점 카운터에 한 고객이 말없이 봉투를 내민 뒤 자취를 감췄다. 당시 봉투를 열어본 서점 직원들은 돈만 들어 있는 것으로 파악한 뒤 봉투를 단순 분실물로 보관해뒀다. 보관 기간이 길어지며 지난 6일 봉투를 다시 열어본 직원들은 이렇게 적힌 편지를 발견했다.

 

편지에서 고객은 고등학생이던 15년 전 교보문고 광화문점에 자주 왔다가 책과 학용품에 수차례 손을 댔다고 털어놨다. 당시 그의 도둑질은 서점 직원에게 발각되며 아버지가 대신 책값을 치러주는 것으로 끝이 났다.



이제 두 아이의 아버지가 됐다는 고객은 “두 아이를 낳고 살다가 문득 뒤돌아보니 내게 갚지 못한 빚이 있다는 걸 알았다”며 “가족에게 삶을 숨김없이 이야기하고 싶은데 (가족들이) 잘못은 이해해줄 지언정 그 과오를 바로잡기 위해 내가 뭘 했는지 말하고자 하면 한없이 부끄러울 것 같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너무 늦은 감이 있지만 너그러운 마음으로 책값을 받아주시면 감사하겠다”며 5만원권 20장, 총 100만원을 서점에 건넸다.

[단독]교보문고에 ‘100만원 봉투’ 건네고 간 고객 “잘못 바로잡고파...늦은 책값 받아주세요”
교보문고 관계자는 “기존에도 과거에 책을 훔쳤다며 종종 몇만원씩 돈을 건네고 가는 고객들이 있었지만 이 정도 규모의 금액의 돈을 내놓고 가는 고객은 드물다”며 “직원들도 편지를 보고 놀라며 감동을 받았다”고 했다.

고객의 편지에 대해 보고를 받은 안병현, 김상훈 교보문고 공동 대표이사는 “과거에 대한 반성도 쉬운 일이 아니지만 한창 돈 들어갈 곳이 많은 30대 가장이 선뜻 내놓기 어려운 금액이라 그 마음이 가볍게 여겨지지 않는다”며 “‘책을 훔쳐가더라도 절대 망신주지 말고 남의 눈에 띄지 않는 곳으로 데려가 좋은 말로 타이르라’고 했던 창립자의 가르침을 되새기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는 전언이다. 이어 두 대표이사는 고객이 보낸 돈을 좋은 일에 쓸 방안을 찾아보라고 직원들에게 당부했다.

이에 교보문고는 고객 돈에 매칭 방식으로 100만원을 더해 200만원을 아동자선단체인 세이브더칠드런에 전달할 예정이다. 교보문고 관계자는 “평소 교육에 관심 많던 신용호 창립자의 뜻을 이어 결식 위기 아동들에게 도시락을 전달하는 프로그램에 돈을 기부하기로 했다”며 “고객께서 용기 내 보내주신 소중한 마음이 결식 아동들에게 따뜻한 희망으로 전해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81/0003438215?sid=103
 

 

이제 두 아이의 아버지가 됐다는 고객은 “두 아이를 낳고 살다가 문득 뒤돌아보니 내게 갚지 못한 빚이 있다는 걸 알았다”

 

이 문구는 진짜 감동이네

  • 0

유머

이슈/유머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67996 문 열때 '당기시오' 반드시 준수해야되는 이유 가성비운동 2024-04-02 | 86 | 가성비운동 2024-04-02 86
67995 서강대 폐강 사유 레전드 오느릐유스 2024-04-02 | 102 | 오느릐유스 2024-04-02 102
67994 전공의들 "병원 떠난 것일뿐, 환자곁 떠난 것 아냐" 오덕 2024-04-02 | 80 | 오덕 2024-04-02 80
67993 ㅇㅎ)꿀팁 옆구리 근육 만드는 운동 최강빙그레 2024-04-02 | 133 | 최강빙그레 2024-04-02 133
67992 혐주의) 일란성 쌍둥이 배우로 찍은 영화 장면 딴따라 2024-04-02 | 112 | 딴따라 2024-04-02 112
67991 무한도전 레전드)사람 등판에다가 화투 하던 시절의 무한도전 ㅋㅋㅋ 오덕 2024-04-02 | 82 | 오덕 2024-04-02 82
67990 아들을 너무 만만하게 본 엄마 ㅋㅋㅋㅋ 그냥 2024-04-02 | 101 | 그냥 2024-04-02 101
67989 공간도 좁고 동선도 애매한 원룸 인테리어 오느릐유스 2024-04-01 | 98 | 오느릐유스 2024-04-01 98
67988 수원 ㅅㅅ엑스포 근황 오느릐유스 2024-04-01 | 109 | 오느릐유스 2024-04-01 109
67987 돌문 전 2-0 종료후 해리 케인 최강빙그레 2024-04-01 | 89 | 최강빙그레 2024-04-01 89
67986 변호사가 겪은 층간소음 오느릐유스 2024-04-01 | 88 | 오느릐유스 2024-04-01 88
67985 GNU/리눅스의 인기 오픈소스 유틸리티에서 백도어 발견 (feat.중국) 최강빙그레 2024-04-01 | 84 | 최강빙그레 2024-04-01 84
67984 3040 이혼이 늘어나는 이유 오느릐유스 2024-04-01 | 110 | 오느릐유스 2024-04-01 110
67983 [단독] 최병길 PD "서유리와 이혼 조정…빚 지고 사무실서 기거" (엑&#03.. 최강빙그레 2024-03-31 | 97 | 최강빙그레 2024-03-31 97
67982 세탁기 사서 200만원 번 퀘이사존 유저 갤러그지 2024-03-31 | 102 | 갤러그지 2024-03-31 102
67981 3분 순삭(2:41) 레고 오토 클리커 그냥 2024-03-31 | 90 | 그냥 2024-03-31 90
67980 한 달 새 전국에서 2년 차 미만 9급 공무원 5명 자살 ㄷㄷㄷ 아아닙니다 2024-03-30 | 75 | 아아닙니다 2024-03-30 75
67979 류준열 측, "한소희와 결별 맞다" [공식입장] 아아닙니다 2024-03-30 | 84 | 아아닙니다 2024-03-30 84
67978 노홍철: 빠니보틀 데이트하느라 방송시간미뤄.. 최초고백 개드립퍼 2024-03-30 | 98 | 개드립퍼 2024-03-30 98
67977 심형탁 일본어 공부 동기부여 해주는 강남 오덕 2024-03-29 | 102 | 오덕 2024-03-29 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