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이슈/유머

[단독]교보문고에 ‘100만원 봉투’ 건네고 간 고객 “잘못 바로잡고파...늦은 책값 받아주세요”

[단독]교보문고에 ‘100만원 봉투’ 건네고 간 고객 “잘못 바로잡고파...늦은 책값 받아주세요”

너무 늦은 감이 있지만 너그러운 마음으로 책값을 받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저도 교보문고에 신세졌던 만큼 돕고 베풀며 용서하며 살겠습니다.”

지난해 11월 서울 서초구 교보문고 강남점 카운터에 한 고객이 말없이 봉투를 내민 뒤 자취를 감췄다. 당시 봉투를 열어본 서점 직원들은 돈만 들어 있는 것으로 파악한 뒤 봉투를 단순 분실물로 보관해뒀다. 보관 기간이 길어지며 지난 6일 봉투를 다시 열어본 직원들은 이렇게 적힌 편지를 발견했다.

 

편지에서 고객은 고등학생이던 15년 전 교보문고 광화문점에 자주 왔다가 책과 학용품에 수차례 손을 댔다고 털어놨다. 당시 그의 도둑질은 서점 직원에게 발각되며 아버지가 대신 책값을 치러주는 것으로 끝이 났다.



이제 두 아이의 아버지가 됐다는 고객은 “두 아이를 낳고 살다가 문득 뒤돌아보니 내게 갚지 못한 빚이 있다는 걸 알았다”며 “가족에게 삶을 숨김없이 이야기하고 싶은데 (가족들이) 잘못은 이해해줄 지언정 그 과오를 바로잡기 위해 내가 뭘 했는지 말하고자 하면 한없이 부끄러울 것 같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너무 늦은 감이 있지만 너그러운 마음으로 책값을 받아주시면 감사하겠다”며 5만원권 20장, 총 100만원을 서점에 건넸다.

[단독]교보문고에 ‘100만원 봉투’ 건네고 간 고객 “잘못 바로잡고파...늦은 책값 받아주세요”
교보문고 관계자는 “기존에도 과거에 책을 훔쳤다며 종종 몇만원씩 돈을 건네고 가는 고객들이 있었지만 이 정도 규모의 금액의 돈을 내놓고 가는 고객은 드물다”며 “직원들도 편지를 보고 놀라며 감동을 받았다”고 했다.

고객의 편지에 대해 보고를 받은 안병현, 김상훈 교보문고 공동 대표이사는 “과거에 대한 반성도 쉬운 일이 아니지만 한창 돈 들어갈 곳이 많은 30대 가장이 선뜻 내놓기 어려운 금액이라 그 마음이 가볍게 여겨지지 않는다”며 “‘책을 훔쳐가더라도 절대 망신주지 말고 남의 눈에 띄지 않는 곳으로 데려가 좋은 말로 타이르라’고 했던 창립자의 가르침을 되새기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는 전언이다. 이어 두 대표이사는 고객이 보낸 돈을 좋은 일에 쓸 방안을 찾아보라고 직원들에게 당부했다.

이에 교보문고는 고객 돈에 매칭 방식으로 100만원을 더해 200만원을 아동자선단체인 세이브더칠드런에 전달할 예정이다. 교보문고 관계자는 “평소 교육에 관심 많던 신용호 창립자의 뜻을 이어 결식 위기 아동들에게 도시락을 전달하는 프로그램에 돈을 기부하기로 했다”며 “고객께서 용기 내 보내주신 소중한 마음이 결식 아동들에게 따뜻한 희망으로 전해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81/0003438215?sid=103
 

 

이제 두 아이의 아버지가 됐다는 고객은 “두 아이를 낳고 살다가 문득 뒤돌아보니 내게 갚지 못한 빚이 있다는 걸 알았다”

 

이 문구는 진짜 감동이네

  • 0

유머

이슈/유머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68082 전설로만 전해지는 부산 풀코스의 기원 갤러그지 2024-04-22 | 152 | 갤러그지 2024-04-22 152
68081 허가도 없이 “돌아가세요”… 드라마·영화 ‘도둑촬영’ 기승 최강빙그레 2024-04-22 | 152 | 최강빙그레 2024-04-22 152
68080 [단독] 넷플릭스, ‘한국 780억원 세금 못내겠다’ 소송 딴따라 2024-04-22 | 134 | 딴따라 2024-04-22 134
68079 전과자 소속 그룹 쌩라이브 수준 그냥 2024-04-22 | 150 | 그냥 2024-04-22 150
68078 안경벗은 이석훈 "내여자라니까" ㄷㄷ 개드립퍼 2024-04-21 | 150 | 개드립퍼 2024-04-21 150
68077 관세청장, "리얼돌 통관금지 이유는 국민 정서" 오느릐유스 2024-04-20 | 170 | 오느릐유스 2024-04-20 170
68076 워크맨에서 정몽규아웃 외치는 장성규.mp4 ㅋㅋㅋㅋㅋㅋㅋㅋ 최강빙그레 2024-04-20 | 138 | 최강빙그레 2024-04-20 138
68075 애엄마 물놀이터 비키니 댓글반응 오느릐유스 2024-04-20 | 185 | 오느릐유스 2024-04-20 185
68074 신규진과 소개팅 끝나고 먼저 연락한 예원 오덕 2024-04-20 | 148 | 오덕 2024-04-20 148
68073 새끼 코끼리가 들어간 웅덩이에 악어를 발견한 갤러그지 2024-04-20 | 142 | 갤러그지 2024-04-20 142
68072 예원이 성공했다고 생각하는 김민아 가성비운동 2024-04-19 | 151 | 가성비운동 2024-04-19 151
68071 신고한다 vs 안한다로 갈리는 블랙박스 영상 ㅋㅋㅋ 화이토 2024-04-19 | 136 | 화이토 2024-04-19 136
68070 착하기만 했던 남편이 인터넷에 올린 부모님 조롱글 ㄷㄷ 딴따라 2024-04-19 | 159 | 딴따라 2024-04-19 159
68069 엄마·아빠 죽여줘" 살인청부한 16세女…돈만 챙긴 20세男 딴따라 2024-04-19 | 132 | 딴따라 2024-04-19 132
68068 엄마·아빠 죽여줘" 살인청부한 16세女…돈만 챙긴 20세男 오느릐유스 2024-04-19 | 105 | 오느릐유스 2024-04-19 105
68067 착하기만 했던 남편이 인터넷에 올린 부모님 조롱글 ㄷㄷ 화이토 2024-04-19 | 129 | 화이토 2024-04-19 129
68066 페미니스트 가장 정확하게 설명하신분 ㅋㅋㅋ 화이토 2024-04-19 | 134 | 화이토 2024-04-19 134
68065 UFC역사상 제일 추잡하게 다운당하는 챔피언 개드립퍼 2024-04-19 | 157 | 개드립퍼 2024-04-19 157
68064 아파트 단지라 처벌 불가 ㅁㅊ 아아닙니다 2024-04-19 | 173 | 아아닙니다 2024-04-19 173
68063 시골에서 올라온 일본녀 딴따라 2024-04-19 | 163 | 딴따라 2024-04-19 1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