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이슈/유머

[극혐 주의]초6딸에게 연애하자고 접근한 20대 태권도 사범

 

[극혐 주의]초6딸에게 연애하자고 접근한 20대 태권도 사범

[극혐 주의]초6딸에게 연애하자고 접근한 20대 태권도 사범

[극혐 주의]초6딸에게 연애하자고 접근한 20대 태권도 사범

[극혐 주의]초6딸에게 연애하자고 접근한 20대 태권도 사범

[극혐 주의]초6딸에게 연애하자고 접근한 20대 태권도 사범

딸 A양의 어머니라고 밝힌 작성자는 "(아이가 다니는) 태권도 사범이 알바로 (근무)했고 곧 군대 간다고 보름 전쯤 그만뒀다"며 "딸은 초등학교 6학년이고 20살(사범)이 문자로 '주변에 알리지 마라, 너만 잘해줄 거다', '20살이 12살 좋아하는 거 어떻게 생각하냐'고 문자를 보냈다고 했다.

이를 증빙하는 사진으로 지난달 태권도 사범과 A양의 문자 내역을 공개했다. 문자 내용을 보면 사범이 "밥 먹고 심부름 가면서 너 생각 중이다", "혹시나 물어보는 건데 내가 태권도에 있었을 때 나 좋아한 적 있었냐"고 보냈다.

또 "난 너 첫인상이 예쁘다, 귀엽다, 착하다, 말 잘 듣게 생겼다"라며 "내 번호 준거 다른 사람에게 얘기하지 마, 알았지?"라고 보냈다.

게다가 "만나서 놀래?"라고 물으며 "주말에는 뭐하냐"는 등 사적으로 만나자고 했다. 군대를 전역하면 개명할 것이라고도 했다. 이어 "너만 잘해주는 거다", "내가 다녔던 태권도 애들 중에 너가 처음이야 말 잘 듣는 거"라며 "다른 애들 말고 너만 잘해주고 싶다"고 했다. 또 "너 사진 보내줘"라며 "사범님 말고 오빠라고 해"라고 했다.

A양과 사범은 지난달 28일 만나기로 했다. 사범은 "일요일에 화장하고 나올 거지?", "떡볶이 먹고 사진 찍고 카페 가고 노래방 가고 영화 보면 될 듯"이라며 "근데 이거 그거야, 연인들이 하는 데이트 코스"라고 했다. 당시 작성자는 A양이 '친구 만나러 간다'고 하고 나갔다고 했다.

다행히도 성적인 접촉은 없었다고 한다. 작성자는 당시 "노래방 입구에 갔다가 빨간 글자로 미성년자 출입 금지 쓰여있어서 딸아이(A양)가 보고 사범에게 여긴 안된다고 말해서 길 건너 오락실 겸 코인 노래방이 있는 곳에 갔다"고 했다.

그는 "좋아하는 사람 있냐", 연애는 안 하고 싶냐"며 "성인되서 연애하면 처음 연애하는데 어떻게 연애하게"라고 물었다. 이에 A양은 "아직 생각 없다"며 "성인 되면 (연애)할 거다", "연애하면 귀찮을 것 같다"고 했지만 사범은 같은 주제로 얘기를 이어가며 "성인돼서 할 거면 나한테 배우고"라고 보냈다.

작성자는 "일단 떡볶이 사주고 아이 유인해서 만났고, 저런 대화한 걸로 법적 처벌이 가능한지 제일 궁금하다"며 "그루밍 범죄 찾아보니 6단계던데 4단계까지 다 이뤄졌다"고 열거했다.

그는 "1단계 고르기, 물색. 2단계 신뢰 얻기. 3단계 욕구 충족해 주기(식사 오락 제공) 4단계 고립시키기(보호자와 떨어지게 만들어서 단둘이 만남)"까지 이루어졌다며 "천만다행으로 아래 단계는 아직 없다"고 밝혔다. 작성자가 설명한 5, 6단계는 성적으로 착취, 주변에 알리지 않도록 협박하는 것이다.

다만 "이후에 아이에게 머리라도 쓰다듬었다고 하면 5단계"라며 "이건 못 물어봤다, 그냥 신체 접촉은 없었다고 (A양이) 그랬는데 무심결에 한 접촉까지는 아이가 당황해서 생각 못 했을 수도 있다"고 했다.

A양도 당시 이상함을 느꼈다고 했다. 작성자는 A양이 "물론 저런 문자를 주고받을 때 찝찝했고 당황스러웠다고했다"며 "만날 때도 친구라고 거짓말한 거는 잘못한 거다 말해줬고 딸아이도 인정하더라"라고 했다.

이후 해당 사연은 각 언론에서 보도하며 화제가 됐다. 작성자는 후기를 통해 "기사화됐네요"라며 "법령 찾아보고 날 새다가 지인 통해 변호사 사무장, 법무사에게 연락하고 신고했다"고 밝혔다.

또 "다행히 요즘 화두에 오른 그루밍 범죄이고 아동 사건인데다가 사범의 입대일이 얼마 남지 않아 군대로 이관되기 전에 아이 진술이랑 정리해야 될 필요성을 느껴서 경찰, 시청 아동복지과에서 도와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작성자는 조서를 쓰고 아이가 어리둥절했다고 했다. A양이 스스로 "본인은 크게 당한 일은 없었고, 모르는 성인과 밥 먹고 시간 보낸 게 그리 큰일인지 몰랐다고 했다"고 한다.

신고 이후 해당 사범이 신고된 사실을 아직 몰랐는지 또 "뭐 하니?"라고 문자를 보냈다며 작성자는 "시청 아동복지과에 알렸더니 경찰에서 사건 배정받고 시간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또 "(수사 기관이) 피의자에게 신고 당한 사실과 접근 금지, 연락 금지 등을 구두 경고했다고 알려줬고, 이를 어길 시 처벌이 더 세질 거라고 말했다"고 했다.

 

 

 

 

https://news.v.daum.net/v/20211202104305308

 

 

 

요즘 왤케 페도가 많냐...

이런 애들 실제로 얼굴 궁금하네

어린애한테 왜 끌리지??

딸 있는 펨붕들 이런거 교육시켜야할듯 ㅜ..

나도 딸낳으면 폰검사해야겠다ㅜ 

  • 0

유머

이슈/유머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162271 한국 방역패스가 독재적? 다른 나라와 비교해보니 딴따라 09:32:09 | 5 | 딴따라 09:32:09 5
162270 호불호 갈리는 프랑스 언니 딴따라 09:30:34 | 9 | 딴따라 09:30:34 9
162269 2022년 2월 출시 게임 목록 요약 ... 오느릐유스 09:28:10 | 9 | 오느릐유스 09:28:10 9
162268 배달시키고 잠들었다가 라이더한테 맞은 20대 여성 오느릐유스 09:27:08 | 14 | 오느릐유스 09:27:08 14
162267 옛날 오타쿠와 현재 오타쿠의 차이 갤러그지 09:24:08 | 17 | 갤러그지 09:24:08 17
162266 UFO의 역사 오느릐유스 09:17:08 | 30 | 오느릐유스 09:17:08 30
162265 우리는 체감 못하는 임영웅의 인기수준.jpg 화이토 09:16:15 | 32 | 화이토 09:16:15 32
162264 결혼을 안하는 이유 .jpg 딴따라 09:15:10 | 38 | 딴따라 09:15:10 38
162263 아이스크림 강제 할인 행사 그냥 09:14:08 | 37 | 그냥 09:14:08 37
162262 SNL 주현영 기자 무명 시절 갤러그지 09:14:08 | 38 | 갤러그지 09:14:08 38
162261 새치 뽑아달라는게 갑질인가요?.jpg 화이토 09:09:08 | 43 | 화이토 09:09:08 43
162260 10대1로 싸워서 이겨봤다고 주장하는 정치인 갤러그지 09:09:07 | 41 | 갤러그지 09:09:07 41
162259 주짓수 연습하려고 리얼돌 사려는데....jpg 가성비운동 09:07:11 | 48 | 가성비운동 09:07:11 48
162258 재미로보는 프랜차이즈 입점 조건들..jpg 오느릐유스 09:05:10 | 47 | 오느릐유스 09:05:10 47
162257 평창올림픽 공짜로 공연해준 DJ ㄷㄷ 오덕 09:04:12 | 59 | 오덕 09:04:12 59
162256 40대 이상 아재들 셀카 특) 아아닙니다 09:02:25 | 60 | 아아닙니다 09:02:25 60
162255 전태풍 왈 - 화요 53도 캡틴큐보다 쓰 오덕 09:02:05 | 55 | 오덕 09:02:05 55
162254 정창욱 유튜브 프사 근황 갤러그지 09:00:16 | 58 | 갤러그지 09:00:16 58
162253 임영웅 피자 시킨 디씨인 오덕 08:57:08 | 67 | 오덕 08:57:08 67
162252 오빠 저 좋아하지 말아요 오느릐유스 08:52:26 | 77 | 오느릐유스 08:52:26 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