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이슈/유머

13명의 기병을 이끌고 1만 몽골 기병을 휩쓸어 버린 고려 장수 김경손

13명의 기병을 이끌고 1만 몽골 기병을 휩쓸어 버린 고려 장수 김경손


13명의 기병을 이끌고 1만 몽골 기병을 휩쓸어 버린 고려 장수 김경손

 

배경 : 몽골의 1차 침입이 벌어지고 살리타가 철주를 쓸어버리자 고려군은 귀주성을 제2 방어선으로 삼고 병력을 집중시킨다.(김경손 장군도 이때 귀주성에 입성) 그리고, 몽골군 대장 중 1명인 우에르가 통솔하는 1만 몽골군이 성 앞에 나타난다.

 

 

13명의 기병을 이끌고 1만 몽골 기병을 휩쓸어 버린 고려 장수 김경손


고려군의 사기는 땅에 떨어져 있었는데 왜냐하면 병사들이 자세한 건 몰라도 눈 앞에 나타난 몽골 애들이 존나 쎄고 항복 안 하면 다 죽이는 미친 놈들이라는 소문은 들었기 때문으로 보임

 

오죽했으면 전투에 앞서 김경손이 "너희는 목숨을 소중하게 여길 것이 아니라 임무를 다하라. 죽더라도 물러서지 말라"라고 일장 연설을 하지만 전문 군인인 별초들 조차 무서워서 움직이지도 못할 수준이었다고 함

 

결국 사기를 올리는 것이 급선무가 된 상황,

그리고 김경손이 그 역할을 하기 위해 스스로 나선다.

 

 

 

13명의 기병을 이끌고 1만 몽골 기병을 휩쓸어 버린 고려 장수 김경손



김경손 장군은 자신을 따르는 12명의 기병을 결사대를 뽑아, 성문을 열고 1만 몽골군의 측면을 기습

 

김경손은 맹렬하게 돌진하여 몽골군 장수를 죽이고, 몽골 진영을 휩쓸며 아수라장을 만들자, 몽골군은 

 

13명의 기병을 이끌고 1만 몽골 기병을 휩쓸어 버린 고려 장수 김경손

 

(순간적인 상황 변화를 받아들이지 못하고 곳곳에서 욕설과 함께 격한 반응이 터져 나옵니다.)

 

퇴각하여 진영을 재정비한다. 

 

이 공격 과정에서 김경손 역시 팔에 활을 맞는 등 위기도 있었지만 고작 13명의 기병으로 1만이 넘는 몽골군을 퇴각하게 만든 것

 

 

13명의 기병을 이끌고 1만 몽골 기병을 휩쓸어 버린 고려 장수 김경손


김경손이 기병 돌격으로 몽골군을 쓸어버리고 돌아오자 그 장면을 성 위에서 보고 있던 고려군의 사기는 크게 오름. 

 

성의 총 사령관인 박서는 뛰어나와 김경손에게 엎드려 절하고 감격하여 눈물을 흘리며 성의 수성 작전을 김경손에게 일임함

 

 

다음날 몽골군이 전열을 가다듬고 다시 접근하자 

 

13명의 기병을 이끌고 1만 몽골 기병을 휩쓸어 버린 고려 장수 김경손



김경손은 또 성문을 나서 기병 결사대를 이끌고 몽골군을 쓸어버림. 몽골군 또 혼비백산해서 퇴각함

 

이때는 사기가 올라 전날보다 더 많은 기병을 동원했을 것으로 보임

 

 

 

이후 정신차린 몽골군에 의해 처절한 공성전이 벌어지는데 

 

13명의 기병을 이끌고 1만 몽골 기병을 휩쓸어 버린 고려 장수 김경손


전근대사 역대 최강의 공성전 능력을 가지고 있던 몽골군을 상대로 고려는 

 

 

몽골이 공성탑을 만들어 전진하면, 투석기로 공성기구를 저격해서 태워버리고(쇳물통을 이용한 불속성 투석기)

 

땅굴을 파면 땅굴 지점을 예측하고 쇳물을 땅에 부어 몰살시키고,

 

성문에 불을 붙이면 진흙을 던져서 꺼버림

 

그리고 성벽이 일부 무너지면 

 

13명의 기병을 이끌고 1만 몽골 기병을 휩쓸어 버린 고려 장수 김경손



"꺼지라고 씹새들아"

 

또 기병돌격으로 휩쓸면서 성벽을 수리할 시간을 벌어

 

 

 

몽골군 우에르는 물론 몽골 장수들은 "이렇게 작은 성에 의거하여 이렇게 싸울 수 있는 것은 사람의 힘이 아니라 하늘이 이들을 돕고 있는 것이다."라고 말하며 탄식하고 

 

또 70살이 넘은 원로 베테랑 몽골 대장 중 한 명은 "내가 어른이 되고 세계 각국 공성전을 다 뛰었는데, 이렇게 끝내 항복 안 하고 지켜내는 곳은 처음 본다. 이 성 안에 있는 사람들은 필시 전부 재상이나 장군이 될 것이다." 라고 감탄을 함

 

 

13명의 기병을 이끌고 1만 몽골 기병을 휩쓸어 버린 고려 장수 김경손



 

몽골군은 개경 진격 전에 마지막 총공격을 가하는데, 공격이 매서워서 성벽이 대거 무너지고, 함락 직전이 됨.

 

이때, 돌연 성문이 열리고

 

13명의 기병을 이끌고 1만 몽골 기병을 휩쓸어 버린 고려 장수 김경손


(짜잔)

 

김경손과 300 기병 결사대가 치고 나오며 몽골군들을 짓밟고 박살내기 시작함. 이 장면을 본 귀주성 전 고려군이 성문을 열고 나와 몽골군에게 정면 돌격을 가함

 

몽골군은 이 충격적인 장면에 급하게 후퇴해서 목책을 세우고 들어가서 고려군을 막으며 수성전을 하기 시작... 

 

13명의 기병을 이끌고 1만 몽골 기병을 휩쓸어 버린 고려 장수 김경손



김경손과 고려군은 몽골군을 신나게 짓밟았고, 끝내 귀주성은 함락되지 않고 지켜내게 됨.

 

그러나 개경 고려 정부가 몽골에 항복...

 

 

 

"우리 역사에서 작은 성에 웅거하여 잘 지켜낸 것은 안시성과 귀주성이 있다. 따라서 박서와 김경손의 공은 작지 않은 것이다."

 

- 동사 강목 - 

 

  • 0

유머

이슈/유머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124714 EBS '위대한 수업' 석학 섭외 비하인드 가성비운동 22:32:20 | 6 | 가성비운동 22:32:20 6
124713 美선교사 납치 아이티 갱단 “몸값 안 주면 처형” 화이토 22:27:10 | 19 | 화이토 22:27:10 19
124712 요즘 사는 재미 만화 그냥 22:24:23 | 23 | 그냥 22:24:23 23
124711 누리호 더미 위성체가 떨어진 궤도 오느릐유스 22:24:11 | 23 | 오느릐유스 22:24:11 23
124710 저는 중국인인데 한국 친구가 이상한 쪽지를 보냈어요,,,, 무슨 뜻이죠? 갤러그지 22:20:24 | 33 | 갤러그지 22:20:24 33
124709 할배 할매 감별기.JPG 딴따라 22:15:24 | 50 | 딴따라 22:15:24 50
124708 "신조차 모독하는 사상 최대의 천재" 최강빙그레 22:14:08 | 51 | 최강빙그레 22:14:08 51
124707 이걸 알아야 진정한 아재라는데 최강빙그레 22:12:06 | 47 | 최강빙그레 22:12:06 47
124706 마트에서 배우자랑 싸웠는데 누가 잘못한 건가요? 오덕 22:11:09 | 58 | 오덕 22:11:09 58
124705 설거지하는 슬픈 만화.manhwa 그냥 22:08:24 | 56 | 그냥 22:08:24 56
124704 선 넘는 반찬 교환 그냥 22:03:08 | 69 | 그냥 22:03:08 69
124703 흔한 영어를 못하는 중국 간호사가 건네준 쪽지甲. 오느릐유스 21:52:34 | 97 | 오느릐유스 21:52:34 97
124702 원나잇 자랑하던 친구 결말 가성비운동 21:46:10 | 116 | 가성비운동 21:46:10 116
124701 샤넬 행사 참석한 제니 . jpg 갤러그지 21:43:16 | 119 | 갤러그지 21:43:16 119
124700 NBA 칸터 "티베트 해방" 주장에 중국 생중계 중단 그냥 21:42:07 | 118 | 그냥 21:42:07 118
124699 삼성전자 갤럭시 러시아서 판매 중단 위기…"러시아 법원, 61종 수입·판.. 그냥 21:41:08 | 123 | 그냥 21:41:08 123
124698 군필자들만 아는 초코바 그냥 21:39:06 | 115 | 그냥 21:39:06 115
124697 미국 여자 축구대표팀의 한국산 고춧가루 잔혹사 그냥 21:38:27 | 125 | 그냥 21:38:27 125
124696 법원,'생식능력 제거 수술 없어도 성별정정 가능'...첫 허가 오덕 21:37:08 | 125 | 오덕 21:37:08 125
124695 한국서버 11월 패치노트 아아닙니다 21:29:08 | 145 | 아아닙니다 21:29:08 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