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이슈/유머

'전신 피멍’ 아옳이, 대학병원 검사 결과는 ‘반전’

아옳이는 “최근 몸이 잘 붓고 쑤시는 느낌이 들어 이것저것 찾아보다가 한 병원에서 건강주사를 맞게 됐다”고 했다. 아옳이는 사실적시 명예훼손죄가 우려된다며 정확한 주사명은 공개하지 않았다. 건강에 도움이 되는 체형 교정 목적의 주사라고만 설명했다.

아옳이는 “주사를 맞기 전 초음파 검사, 신경 검사, 피 검사를 해주더라. 병원에서 알려준 검사 결과는 심각했다. 초음파를 보여주면서 출산한 적 있냐고 묻더라. 출산한 사람만 복직근이 벌어지는데 지금 제 복직근이 벌어져 있다고 했다. 지금 아기도 가지면 안 되고 뼈도 다 틀어져 있다고 하더라”고 했다.

몸 상태가 심각하다는 말에 아옳이는 주저 없이 고가의 건강주사를 결제했다. 아옳이는 “(주사를 맞은 후) 멍이랑 붓기에 대해 물어보니 미세한 멍이 들 수 있지만 화장으로 커버되는 수준이라고 했다. (시술은) 2~3시간이면 끝난다고 했다”고 했다.

 

주사를 맞은 날은 10월 5일. 아옳이는 “오전 10시에 마취를 하고 주사를 맞았다. 그리고 눈을 떴는데 밤 8~9시더라. 눈을 뜨고 제 몸을 봤는데 머리부터 발끝까지 멍이 있더라. 쇼크였다. 피가 많이 나서 지혈을 하느라 시술 시간이 오래 걸렸다고 하더라”고 했다.

피멍을 본 의료진은 멍을 없애기 위해 다른 시술과 병원에서 운영하는 필라테스 이용권을 결제하라고 제안했고, 당시 정신이 없었던 아옳이는 추가 결제까지 했다고 한다.

 

귀가 후에도 고통은 사라지지 않았다. 아옳이는 “온몸이 두드려 맞은 것 같았다. 숨을 쉴 때마다 가슴도 아프고 트림이 계속 났다”고 말했다. 다음날 일어나니 46kg였던 몸무게는 붓기 때문에 50kg가 됐다.

멍과 붓기가 심하다고 병원에 알리자 의료진은 “똘똘 휘감아진 말린 근막이 새로운 위치에 적응하는 기간이 필요하다”며 아옳이를 안심 시켰다. 아옳이는 그런가보다 하고 넘어갔다고 한다.

그러나 출장에서 돌아온 남편이 아옳이의 멍을 보고 당장 병원에 가자고 했고, 아옳이는 다시 병원을 찾았다. 아옳이는 “(의료진이) 이렇게 멍이 든 사람은 처음이라고 하더라. 다른 사람에 비해 안 좋아서 생긴 거니까 감안하라고 했다. (주사를 맞은 날)피가 많이 나서 일일이 지혈을 했다더라”고 말했다.

 

의료진의 안일한 대처에 실망한 아옳이는 병원에 환불을 요구했다. 아옳이는 “(방송) 촬영 때문에 환불을 해달라고 했더니 (의료진이) ‘앉았다 일어났다 되지 않냐’ ‘일상생활 되지 않냐’면서 (환불이)안 된다고 하더라. 자기들은 잘못한 게 없으니 인스타그램, 유튜브에도 올리라고 하더라. 제 아픔을 공유하지 못하는 모습에 상처를 받았다. 제가 호구 같고 억울했다”고 토로했다.

아옳이는 주사 비용 대신 미리 끊어둔 시술과 필라테스 이용권이라도 환불해달라고 요구했지만, 그것 또한 어렵다는 답이 돌아왔다. 환불이 된다 해도 수수료 10%를 제해야 하며, 작성해야 하는 서류가 많았다고 한다.

 

결국 한푼도 환불 받지 못하고 집으로 돌아온 아옳이는 9일 인스타그램에 피멍으로 뒤덮인 전신 사진을 올렸다. 이때 간호사라는 네티즌이 ‘혈소판 감소증’ 같다는 댓글을 남겼고, 이를 본 아옳이는 10일 새벽 대학병원을 찾아가 검사를 받았다.

아옳이는 “다행히 혈소판 수치는 정상이었다. 그러나 기흉이 생겼다고 하더라. 흉부외과 선생님이 주사를 가슴 쪽에 맞았냐고 묻더라. 기흉 위치와 주사 맞은 위치가 같았다. 가슴 위쪽에 맞으면서 공기가 들어갈 수 있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후 주사를 놓은 병원장에게서 연락이 왔다. 아옳이는 “병원장이 계속 명예훼손을 하면 법적조치를 하겠다고 자중하라더라. 또 내용증명을 보낸다고 저랑 남편 연락처 주소 보내라고 하더라”고 했다.

--

(후략)

https://n.news.naver.com/article/023/0003646127?cds=news_my

 

한줄 요약 : 병원장 갑질 + 맞은 주사로 생긴 기흉문제.

 

 

  • 0

유머

이슈/유머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125163 개탄 아줌마 ㅎㄷㄷㄷㄷ 아아닙니다 08:10:30 | 24 | 아아닙니다 08:10:30 24
125162 나 한국인인데 한국인인게 부끄러워.. 딴따라 07:49:07 | 75 | 딴따라 07:49:07 75
125161 SM보다 먼저 카리나를 알아봤던 신동 갤러그지 07:48:09 | 72 | 갤러그지 07:48:09 72
125160 취업이 귀찮다는 시청자 오덕 07:37:13 | 89 | 오덕 07:37:13 89
125159 19세 때부터 유전성 탈모 딴따라 07:31:11 | 109 | 딴따라 07:31:11 109
125158 88년생이라 나치 의심받는 친구 갤러그지 07:28:06 | 115 | 갤러그지 07:28:06 115
125157 자기가 설거지 한거같다는 남자 갤러그지 07:27:09 | 117 | 갤러그지 07:27:09 117
125156 이 골 보고 이승우 대성할 줄 알았음 아아닙니다 07:10:30 | 151 | 아아닙니다 07:10:30 151
125155 약 간호사에 민망 당한썰 오덕 07:03:09 | 174 | 오덕 07:03:09 174
125154 친구에게 PC조립 부탁한 디시인 아아닙니다 06:57:06 | 190 | 아아닙니다 06:57:06 190
125153 설카포뜻 개드립퍼 06:49:06 | 198 | 개드립퍼 06:49:06 198
125152 호불호 갈리는 소개팅 만취녀 그냥 06:48:09 | 205 | 그냥 06:48:09 205
125151 화이자의 간지나는 담벼락 문구 오느릐유스 06:45:10 | 208 | 오느릐유스 06:45:10 208
125150 미카미 유아 신작 외모 수준 가성비운동 06:43:15 | 227 | 가성비운동 06:43:15 227
125149 여초에서 난리난 여혐 발언 그냥 06:39:21 | 229 | 그냥 06:39:21 229
125148 매니저한테 함부로 펜 던지는 못된 연예인 갤러그지 06:26:20 | 249 | 갤러그지 06:26:20 249
125147 해당 직종 종사자가 알려주는 구분법 화이토 06:21:09 | 258 | 화이토 06:21:09 258
125146 설거지론으로 성벽이 바뀐 디시인 최강빙그레 06:16:09 | 270 | 최강빙그레 06:16:09 270
125145 요즘 예능과 옛날 예능 가성비운동 06:13:06 | 297 | 가성비운동 06:13:06 297
125144 중국에서 백신부작용으로 자신의 딸이 죽었다고 호소한 여자 그냥 06:10:12 | 277 | 그냥 06:10:12 2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