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동

자유롭게 대화해요

청자들 펑펑 울린 외과 의사들이 환자를 살리는 장면 (스압)

저녁, 외상센터가 분주해집니다

생명이 위독한 환자가 병원으로 오고있다는 연락이 온건데요.


f0370780048e.png


a2098f733adb.png


8b25029b8ac7.png


ee23cb144075.png


잠시후 환자를 데리고 구급차가 도착했습니다

30대 여성인 환자는 복부에 깊은 상처를 입은채 의식이 없는 상태입니다. 


6a73facfb287.png


문제는 체온이 너무 낮다는 겁니다

겨우 31도... 이대로라면 심정지까지 올수도 있습니다


5fcb938c3af7.png


소생처치실에 의료진 전체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복부에 상처보다 체온을 높이는게 급합니다

체온을 정상범위로 끌어올리기 위해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야 하는 상황


그런데 이때....


5d5a9f4218f2.png


29cb33d91df8.png


50511d364320.png


환자의 심장이 그만 멈춰버렸습니다





FaroffIncompleteBarbet.gif


이제 최후의 방법을 써야합니다. 심정지가 오자마자 심폐소생술을 시작하는 최선우 교수






DefenselessIndelibleBrocketdeer.gif


외상환자의 경우 일반적으로 심폐소생술을 10분정도 시행하고도 심장이 다시 뛰지않으면

소생가능성이 없다고 판단하고 의사는 사망선고를 하게됩니다





GivingCaringHind.gif


의료진 한명당 2분씩 교대로 심폐소생술이 이어집니다

흉부를 압박하는데에 강한힘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MeaslyEsteemedBluewhale.gif


꺼져가는 생명을 살리려는 의사





0a6caf0ac304.jpg


하지만 반응이 없는 환자의 심장





ImpureHastyFieldspaniel.gif


그렇게 안타까운 5분이 흘렀습니다

의료진은 쉽게 포기하지 못합니다

심폐소생술을 시작한지 어느덧 20분이 지났습니다





RequiredWaryCanvasback.gif


다음 의료진이 심폐소생술을 이어가려던 그 순간,





MassiveBarrenDassierat.gif


멈췄던 심장이 드디어 다시 뛰기 시작했습니다







538a89464d20.jpg


222814bc863f.jpg


7e3bedec0c73.jpg


15323567b605.jpg


27ce389d0b96.png


심박동이 돌아오자 의료진은 환자를 재빨리 중환자실로 옮깁니다




f7f446db34d2.png


스스로 투신을 했던 환자

정확한 이유는 알수없지만 그녀가 가족들에게 자살을 암시하는 글을 남긴걸로 확인됐습니다


a1ab90e2ed45.png


응급처치후 환자는 중환자실에서 집중치료를 받는중입니다

담당의 최선우 교수가 그 곁을 지키고 있는데요

어쩐지 최교수의 얼굴에 고민이 많아보입니다


3993d98c0202.png


e3149171864c.png


54080f74b4c6.png


129f99b3dbb9.png


2020edb4f8ed.png


그래도 생명을 건진건 기적이었습니다


38dcb3e6417b.png


시간이 꽤 흘렀는데도 최교수는 여전히 환자와 함께입니다

어렵게 살려낸 환자여서인지 좀처럼 자리를 뜨지못하는데요


91f399b834a2.png


스스로 포기하려던 생명을 지키기위해 이토록 애쓰는 이가 있다는걸 환자가 안다면,

그 선택을 후회하지 않을까요.


01ebdf037080.png


72191b70ff9c.png


d051864e7724.png


14e65734c366.png


c6e8bc276f39.png


최선우 교수의 마음처러 외상센터의 밤이 무겁게 깊어갑니다

외상센터 의사들을 자살시도를 한 이들을 보면서 많은 생각이 든답니다


61eee4d20a5e.png


6d7b3493bc1e.png


f69cc60aeac0.png


3977d4a58ea1.png


스스로 놓아버린 생명의 끈을 다시 이어 스스로 꽉 잡게 만드는것

그것것이 외상센터 의사들의 바람이기도 합니다


ab88a3075a52.png


1badb9b8feed.png


외상외과의 김재훈 교수가 황급히 복도를 내달립니다

그가 향한곳은 중환자실


bab54c99c76a.png


91f556d810e5.png


한 60대 남성환자의 상처부위에서 갑자기 시작된 출혈이 급기야 혈압까지 떨어뜨린겁니다


3a0d67e8f9c5.png


이대로면 위험합니다

수술실로 옮길새도 없이 수술을 시작합니다


806e83559c67.png


이 환자는 교통사고로 얼굴뼈가 골절되고 머리가 찢어진채 실려온 환자입니다

응급처치후 3시간만에 갑자기 출혈이 다시 일어났습니다



 7189bd54a2ac.png


능숙하게 출혈부위를 봉합하는 김재훈 교수


ba31612554d2.png


53e961082e80.png


96ac8b471969.png


d7e842e0dc27.png


2f7317c38e7a.png


수술을 마치자 혈압이 제자리로 돌아옵니다


e12573c2a20e.png


07782d43a73a.png


c7686d2653d5.png


이번엔 소생처치실에서 김교수를 찾습니다


a925e85a3e07.png


일흔이 넘은 할머니가 교통사고를 당했습니다


29938f3b5393.png


c93ba9d5f529.png


cad467c1dc67.png


생과 사의 경계에 선 사람들이 숱한 고비를 넘나드는곳

여기는 바로 권역외상센터입니다.


130e709bbdf2.png


1c103bb8bbca.png


외상센터는 생명이 위급한 중증이상의 외상환자들을 전문으로 치료하는 의료기관입니다


81cce67afea2.png


d8118f6dd7e2.png


e9da2d6cdfd3.png


8ca312f6823e.png


f06a8a55c337.png


9b8696a8e756.png


골든타임안에 수술과 처치가 필요한 절박한 환자들이 오는곳인만큼

이 곳 의사들은 이수술경험이 풍부한 전문의들로 이루어져있습니다

언제 어떤 위급한 환자가 올지 모르기때문에 항상 대기를 해야하는데요


98fa61b0480d.png


그래서 의사들에게 외상센터는 기피대상 1순위일수밖에 없습니다


fff05da57cad.png


김재훈 교수는 외상센터에서만 일한지 6년째입니다


ad85a9405db3.png


9e3a190a4984.png


d08cb29d5c9f.png


6fc3be36ee29.png


60d6d773ec28.png


하루에도 수십번 화급을 다투는 환자들을 치료하는게 일상인 의사들..

하지만 아무리 힘들어도 외상센터를 떠날수 없는 이유가 있답니다 


427c9386b3f8.png


9b8d538a65cc.png


381c9bab19d5.png


3f98880af21d.png


가난의 무게를 짊어지고 험한일을 감내하며 살아온 이들의 생명을 지켜주는것이 의사로서 큰 보람이라는데요


9c4cf165af09.png


60대 김씨도 그런이들중 하나입니다

그는 건설현장에서 일하다가 3층높이에서 추락했습니다

심지어 사고가 일어난 날은 5년만에 한파가 몰아친 주말이었다는데요

한 집안의 생계를 책임진 가장.. 그래서 살인적인 한파에도 쉴 수 없었을겁니다

조현민 교수는 이런 환자를 만날때마다 마음이 무겁습니다


01ce94c548df.png


94ff7f45f679.png


추락의 충격으로 장이 파열되면서 복부에 피가 빠르게 차오르고 있다는데요

지체할 시간이 없습니다

파열된 부위를 막고 또다른 출혈은 없는지 찾아야합니다

조현민 교수가 굳은 표정으로 수술을 준비합니다


04c6a35e00b4.png


9d49094b6467.png


826f6799d2d4.png


8e58bda58d39.png


모든 준비가 끝나자 전문의로 수술경력만 20년이 넘은 베테랑이지만

메스를 잡을때마다 조교수는 기도합니다.

자신의 판단이 맞기를, 그리고 환자가 생명을 되찾기를


91cd9042e5d8.png


041d6bb779d7.png


2a8b0d4c6692.png


e69c5b4f02c0.png


점심때 시작한 수술이 저녁이 되서야 끝났습니다


8fcf3750d208.png


수술은 무사히 마쳤고 빠른 회복을 위해 환자를 중환자실로 옮깁니다

김씨는 이곳에서 집중 치료를 받게됩니다



58c28eba20b2.png


b6467db752f6.png


20881bfa2efa.png


3ba18ccecd79.png


73d7586676b7.png


막 수술을 마친 환자가 의식을 회복할때까지 옆을 지키는 사람은 외상센터의 새내기인 김민정 간호사


34d96a104f0a.png


9d3e2234dc53.png


c660eaadc6bf.png


6790af2ed850.png


84b14237bdc1.png


김간호사는 외상센터에 지원해서 들어왔습니다

생명의 최전선에서 아픈이들을 돕고싶어서입니다


394deb4299c9.png


어릴때 병원놀이를 좋아했던 꼬마는 간호사를 꿈꾸며 자랐고 외상센터에서 그 꿈의 첫발을 내딛었습니다


f0bd0f5b7438.png


일주일에 3일씩 밤을 새우는 당직도 이제는 익숙해졌다는데요

경험 많은 선배들도 버티기 힘들다는 이곳에서 막내가 본것은 무엇일까요?


9420b27bb229.png


17b49e9dafa6.png


8372e4e97807.png


63f5feeb7936.png


63de7265d17b.png


63b147e02504.png


신참 간호사의 마음을 숙연하게, 그리고 두렵게도 하는것 그것은 바로 생명의 무게가 아닐까요?


428f8a23e96d.png


갑작스런 출혈로 응급수술을 받았던 환자를 다시 만났습니다

이젠 식사를 할 정도로 호전됐답니다


젊어서부터 혼자서 자식들을 키워온 든든한 아버지였습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가족들은 전에는 알지 못했고 보이지 못했더것들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했다는데요.


a0809b44d9fb.png


a21cb2486b37.png


36cafe4db4ec.png


e7effe208b1d.png


5c67fa43223c.png


케이블카 이야기에 아버지의 얼굴에 미소가 번집니다


0e668fca7035.png


dcdd3a4f6553.png


2d6d9045a2d2.png


86c00e7543c8.png


아버지 소원대로 따뜻한 봄이오면 건강한 모습으로 가족들과 케이블카를 탈수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외상센터는 오늘도 숨가쁘게 돌아갑니다

그중에서도 1년 365일 불이 꺼지지 않는곳 바로 외상외과 의국인데요.

정신없이 분주한 의국의 일상을 카메라에 담아보기로 했습니다



0bf7de6cc5ca.png



그런데 카메라에 낯선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링거에 팔에 꽂은채 컴퓨터앞에 앉은이는 외상센터 4년차 김기웅 간호사인데요


59c8b91b52fa.png


c1c177016ede.png


5dd2f564e745.png


b0cabfb1a0a5.png


5ea8474f8940.png


d9cf5a37ff90.png


d54188dfd14d.png


링거를 매단채 그가 환자들을 돌보러 나섭니다

인력이 워낙 부족하다보니 몸이 아파도 자리를 오래 비울수가 없다는데요


524bff820e5f.png


829022b98823.png


9dea0da22bef.png


그러다보니 누가 환자이고 누가 의료진인지 헛갈리는 상황이 벌어집니다


f52e5121bdc0.png


그 날 오후 의국 분위기가 심상치않습니다


ea97d242c9fb.png


한 환자의 수술여부를 두고 의사들끼리 토론이 벌어진건데요


283a26df3a30.png


64204abc8544.png


85d65cf4f867.png


며칠전 온몸에 자상을 입고 실려온 환자가 

지금 수술도 하기전 뇌까지 손상되어 최악의 경우 뇌사까지 빠질수도 있는 상태라는겁니다


0ce017d9bf9e.png


118fef663013.png


보호자가 더이상 가망이 없다며 외상수술과 치료를 모두 거부하고있다는데요


ff6e325000cc.png


e379fa8d775e.png


efbd91ba660c.png


ee7c584d8afb.png


보호자가 최선의 결정을 하도록 돕는것도 의사의 임무입니다

결국 수술실에 불이 들어왔습니다

보호자가 수술에 동의한겁니다


e141dbc88aa6.png


9f73beb57745.png


71537a0521c4.png


346bdd1a00f0.png


9d06a5d639a2.png


생명은 끝까지 놓을수도 놓아서도 안되는것이기에...


c90c6703322c.png


외상센터의 의료진들은 오늘도 0.1%의 가능성에 희망을 걸고 메스를 잡습니다

그렇게 생명의 최전선에 그들이 서있습니다


ef1e17f87c1c.png


외상센터에 막 도착한 응급환자, 그는 조금 특별했습니다. 119구조대원인데요

교통사고 현장을 수습하는 도중 차에 치이는 사고를 당한겁니다


a70ab0658bcf.png


위험한 현장에 뛰어들어 생명을 구하는 119대원들을 의료진은 동료라 여깁니다.

그래서 이 순간 모두가 숙연해집니다

타인의 생명을 살리느라 정작 자신은 돌보지 못하는 사람들...


670efdc6bd51.png


그들은 무엇때문에 생명을 살리는일을 하는걸까요?

그리고 이들에게 생명은 무엇일까요.


ea8c51c5e7ee.png


6c430c4ba5af.png


c6f281ab88d5.png


53da33f412da.png


d28e49a96075.png


b6946b641632.png


무엇으로도 대체할수 없고


f4a4b33deb1a.png


무엇으로도 가치를 매길수 없는것이 바로 생명입니다


456ea7e4bcce.png


a78530b04966.png


4d396a8ab6b2.png


a6bd5a0a5951.png


ce6ec65e67d8.png


하지만 너무나도 당연한 이 사실을

우리는 그동안 너무 쉽게 잊고 함부로 생각해온건 아닐까요?

  • 0

대화동

자유롭게 대화해요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7722 마시멜로우 꽃 오느릐유스 2020-01-27 | 4 | 오느릐유스 2020-01-27 4
7721 헬갤러의 영혼이 잠든 곳 오느릐유스 2020-01-27 | 5 | 오느릐유스 2020-01-27 5
7720 보복운전 사고 유발 후 도망 갤러그지 2020-01-27 | 6 | 갤러그지 2020-01-27 6
7719 서현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딴따라 2020-01-27 | 7 | 딴따라 2020-01-27 7
7718 언니와 오빠의 차이 가성비운동 2020-01-27 | 6 | 가성비운동 2020-01-27 6
7717 캘리포니아 요세미티 국립공원의 겨울 딴따라 2020-01-27 | 5 | 딴따라 2020-01-27 5
7716 러블리즈 예인 원피스핏 개드립퍼 2020-01-27 | 5 | 개드립퍼 2020-01-27 5
7715 정혜성 인스타 사진 오느릐유스 2020-01-27 | 8 | 오느릐유스 2020-01-27 8
7714 씨익 웃는 사나 개드립퍼 2020-01-27 | 3 | 개드립퍼 2020-01-27 3
7713 조진웅 대학시절 아아닙니다 2020-01-27 | 5 | 아아닙니다 2020-01-27 5
7712 소형 컨테이너선 진수식 아아닙니다 2020-01-27 | 9 | 아아닙니다 2020-01-27 9
7711 라디오스타, 은지원 앞에서 강성훈 언급하는 김구라 아아닙니다 2020-01-27 | 8 | 아아닙니다 2020-01-27 8
7710 한국어 패치 완료된 외국인 사장님 오느릐유스 2020-01-27 | 6 | 오느릐유스 2020-01-27 6
7709 라디오스타, 영화 평론할 때 이동진의 평론 철칙 갤러그지 2020-01-27 | 6 | 갤러그지 2020-01-27 6
7708 배우 이문식이 말하는 학생시절의 추억 갤러그지 2020-01-27 | 4 | 갤러그지 2020-01-27 4
7707 아이유 셀럽 알람 촬영 비하인드 딴따라 2020-01-27 | 5 | 딴따라 2020-01-27 5
7706 2020 유아 오느릐유스 2020-01-27 | 7 | 오느릐유스 2020-01-27 7
7705 라디오스타, 영화평론가 이동진의 김구라 한줄평 오느릐유스 2020-01-27 | 5 | 오느릐유스 2020-01-27 5
7704 대전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 방사능 유출 의혹 화이토 2020-01-27 | 8 | 화이토 2020-01-27 8
7703 제기차기 대회에 출전한 펭수 개드립퍼 2020-01-27 | 6 | 개드립퍼 2020-01-27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