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동

자유롭게 대화해요

입양 후 2년 반 만에 파양 된 9살 태준이

김상훈 목사부부 가족의 아이들은 전부 입양아

12년에 걸쳐 8명의 아이들을 입양했습니다.


3fb643a03f06.jpg


4dace6107d42.png


644a6fc7046c.jpg





대학을 졸업하고 장애인 보호시설에서 아이들을 돌봤던 정희씨


7e3b4664b2e3.png


87fe9647d724.png

9abac68641d2.png


정희씨가 남편과 결혼을 결심한것도 그 아이들이 남편을 좋아한다는 이유 때문이었습니다.


e71f51b2887e.jpg


75a79fb9a886.png


987fd2bfd447.png


046a30dc50b7.jpg

안타깝게도 애들 중 넷이나 먹습니다.

행복이를 빼고는 모두 세살에서 아홉살 사이에 입양을 했는데, 부모로부터 버려져 외롭게 지낸 기억이 마음의 상처로 남아있는 탓입니다.


bc135289fa9e.png

28838b753bc7.png


사실 우리아이들은 모두 입양이 잘 되지 않던 아이들이었습니다.


8e9ecca760f7.jpg


a983eed40995.png

태어날 때 부터 심하게 휘어있던 다리가 원인이었습니다.


4cad383d8ac8.png

수술 후에도 제대로 걸을 수 없었고 사랑이를 입양하려는 가족도 없었습니다.

늘 그 흉터가 안쓰러운 엄마


37e0aae92c04.png


24693a184625.png


adfc85388dbb.png


이미 딸 셋을 입양했고 이번엔 좀 아픈아들

하지만 정희씨는 사랑이를 데려오며 망설이지 않았습니다.



9fa476450930.jpg


3ac49abce156.png


186381de5821.png


엄마는 사랑이를 보조 신발없이 걷게 하겠다고 매일처럼 함께 연습을 하더니

마침내 정상적으로 걷는게 가능해졌습니다.



7e15afbd9c51.png


다리 힘을 길러주기 위해 시작했던 스케이트 운동

이제 사랑이는 학교의 지원을 받아 쇼트트랙 선수의 꿈을 키워가고 있습니다.




가지많은 나무에 바람 잘 날 없다고 어느 아이하나 쉽게 자라주지 않았습니다.

f96200c44435.png


538eda14bfa6.png

 

지금은 맏이 몫을 톡톡히 하는 큰 아들 요한이.

하지만 요한이야 말로 엄마를 가장 많이 울렸습니다.



8261319a4f38.jpg


b4b8f4828ecb.png

친엄마가 베트남 이주노동자였던 요한이는


4살때 입양을 갔다가 한달만에 파양이 되고 말았습니다.


00cf2a871c1a.png


26e6d934f943.png

그 상처로 퇴행성발달장애를 앓게 되었습니다.


443a58f7f4f2.jpg


2dace51e69a4.png

요한이를 다섯번째로 입양했으니 우리에겐 그만한 내공은 쌓였다고 생각했습니다. 착각이었습니다.

친부모, 양부모 두번 씩이나 버려진 상처는 쉽게 아물 수 있는게 아니었습니다.


6ffc68f7e359.jpg


절망에 젖은 아내에게 남편이 한마디 전했습니다.

' 그렇게 말하는 요한이 마음은 오죽했겠어...'


037d2857a8b7.jpg


59bc87a0c54a.png

cba951c52edd.png

그 날 이후 요한이는 발달 장애를 이겨냈고

요즘은 IQ 130의 수재소리를 들으며 반에서 1등을 놓치지 않고있습니다.



7c78fdd27454.jpg


49e4fa5e3a4f.png


며칠 후, 행복이의 입양이 승인되었다는 기쁜 소식을 전하러 자비원에 찾았습니다.

생후 100일도 되지 않아 이곳에 맡겨졌던 행복이. 여기서 8개월 보살핌을 받았었죠.


5d8e1c87b230.png


ca2e16178b84.png


9bba89082fcc.png


d54b9854be39.png


8ca327ec7a83.png



그런데, 우리는 행복이 자랑을 하러 온것만은 아닙니다.



daf0cf96d7b4.jpg


아홉번째 아이를 입양하기로 한것입니다.


3bed85165a4a.png


올해 아홉살.

한번 파양의 상처가 있는 아이



d677d0b5ab40.png

6678c0ecaeac.png

9782fa438fd1.png

061497af4728.png

9e93c30f69e0.png

98b9543c290f.pngf30cae553be0.png

6bb56a93b580.png

924254a5d4a0.png



4b0fa633d44e.png


f04f108ab4ec.png


aef4fcd84b15.png


7a44a4e13d74.png


95132d549bbf.png

조금씩 마음으로 다가가는가 싶었는데..


5640d1ceaf62.png


4fe3e0d68ba1.png


de478e056d92.png


84f4368f6382.png


태준이는 처음 입양됐던 가정에서 2년 반을 지내다가, 다시 버려졌습니다. 쉽게 아물지 않는 상처



183101ed2725.png

eca0439a54f3.png

입양을 다시 가야 하는 것이 너무 두렵기만 한 모양입니다.



801b83fea577.png

결국 돌봐주던 선생님이 같이 가기로 하고서야 차에 탑니다.

아홉번째 입양을 서두르게 된건 태준이 때문이었습니다.

파양의 상처가 얼마나 깊고 컸는지, 태준이는 자비원에 들어와서도 적응을 잘 못하고 힘겨운 시간을 보냈다는 것입니다.



1623245933d9.png

b566f35313e8.png

cf3198d1da0c.png

당황한건 우리 아이들

다같이 환영식 준비도 근사하게 해놓았었는데


d26fe8f2e6ad.png


f8d9d544252b.png


20b5273d95f4.png


d86ca134d9c1.png

낯선 집에 맡겨지고, 또 언제 버려질지 모른다는 공포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우리 아이들에게도 낯선 일만은 아닙니다.


be91a50857e9.png


63b85c0099b5.png


3d7f4b44373d.png


05753adcc469.png


6b0984ba10ab.png


f22a0c0760e5.png


3619e6e76c4b.png


da76df37714d.png


d345c7f2d332.png


5001825596c2.png

처음 겪는 일이 아닙니다.

아이들이 올때마나 한바탕 몸살을 겪지 않은 날이 없습니다.


 

9c8017c9c1dc.jpg



일부러 다니엘을 태준이 앞으로 불러 앉힙니다.

d58df634e2ed.png


51993883fc4f.png


7e199c1918c8.png


698777d2279b.png

태준이, 계속 울기도 해야겠고.. 궁금하기도 하고..

어느새 울음소리가 조금 줄어들었습니다.


8605a8a7913e.png


23f88ca26af0.png


762e898fe2ab.png


8db871ac0f3d.png


44b8814bb8fc.png

이쯤되면 태준이가 형들에게는 좀 넘어온거죠?


92a005a0eaa3.jpg

82de38ca94ce.jpg

언제나 혼자였던 시간들

이제 정말 가족이 생기는 것인지..

태준이가 어느새 울음은 다 그쳤습니다.


1bbfbb6e86c6.jpg

어쩌면 지금 태준이에게 더 미더운건 함께 놀아주는 이 형들.



0fab1e26aba0.png


b38743b8322d.png


b0cb10b5ee68.png


32d64e611109.png


1e3348bbc5ef.png



환영식도 다시 준비합니다.


351fbcfdd5d2.png


d140d2523539.png


33ea3e5cde3b.png


1d8973a1022d.png


8743ebbcc765.png


9c78381177b7.png


ee196b06a88e.png


c07b5cf491d7.png

태준이가 반나절만에 처음으로 웃음을 보입니다.


22a87bef28ac.png


20d2aa3a8957.png


751d64d53b3b.png


19220384794e.png

이제 우리 모두가 진심으로 환영하는것을 알아주는걸까요?


db9b8f043a78.png


cf3e90fbc00c.png


b998cd26270d.png


28995efc0cfd.png


62f6edcc6db6.png


0dedc9fe877f.png


866ac5349420.png


b94222fc56f2.png


e9c3920aca3f.png


fd442ab36f8b.png


우리는 태준이의 새 이름을 한결이라고 지었습니다.

김한결. 그 이름에 담은 뜻대로 변함없이 한결같이 사랑하겠다는 뜻입니다.



하지만 한결이가 좀처럼 잠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3046d4f85e77.png


60271c8adaac.png


a5803c5ae8de.png


마음이 상처가 낫기까지 얼마의 시간이 필요할까

그날 오래도록 한결이를 업고있었습니다.




1e242780b392.png


며칠 후, 한결이를 데리고 병원으로 향했습니다.



2b32cd89fdfd.png


dcaa7a3753c2.png

파양 이후 심리치료를 받아 온 한결이.


09a850628e35.png


d54c68ead523.png

66d5af9f48d9.jpg






아이가 얼마나 어떻게 힘든건지 알고싶었습니다.이제 우리가 한결이의 부모


15880310babf.jpg


어쩌면 이렇게 요한이와 똑같은지.. 우리 가족이 서로 많이 닮은 부분은 상처인지도 모르겠습니다.



 

 


  

 


ff079a075b5c.png


de5682b0310c.png


b2f16d64d048.png


ed3ffcf76d43.png


b294792c435e.png

봄이 오면 2학년이 되는 한결이.


d01207ae121f.png

기본적인 한글은 제대로 쓸 수 있어야 학교 생활에 적응을 할 수 있을텐데

시간이 많지 않다고 생각하니 마음이 자꾸 바빠집니다.


4e31c47c5765.png


5212fe7d7b19.png

 e9e0ee3c9655.jpg




겨울이 지나고 3월이 왔습니다.

오늘은 행복이의 돌 잔치가 있는 날입니다.


cd2c9b49a2ce.jpg

의젓하게 엄마를 위로하더니..


82d136ece421.png

그래도 조금은 서운했던 모양입니다.


5f1081f118c7.png

417887adfcbc.png


a9a73c9bfade.png


754c9d73f377.png


82f62a62cf73.png

3cd4a84ceda5.png

124ece945aca.jpg


e3b6cc5a1828.png

어느덧 푸른 5월

요즘 행복이는 좀 바쁩니다. 걸음 걸이가 늘어 온종일 앞마당을 종횡무진

돌아가며 놀아주는 형들이 다섯이나 되서 아예 집에 들어갈 생각을 안합니다.


d5c109b02964.png


fd1dceed22c8.png


6e23e95af61b.png

한결이도 바쁩니다. 수학 특훈 중이죠.


f9512ffb8c6e.png

수학 담당은 맏형 요한이.




한글은 엄마와 계속 공부하는데 실력이 꽤 늘었습니다.

무엇보다 마음에 봄이 온듯 보입니다.


e00d6ee05979.jpg

  • 0

대화동

자유롭게 대화해요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5032 솔직히 메시가 발롱받은 거, 형 덕분 아니에요? 그냥 2019-12-04 | 13 | 그냥 2019-12-04 13
5031 고양이과 최고의 사냥률을 자랑하는 동물 딴따라 2019-12-04 | 13 | 딴따라 2019-12-04 13
5030 러블리즈 미주 (스압) 오느릐유스 2019-12-04 | 11 | 오느릐유스 2019-12-04 11
5029 한국인 최초로 독일 반도네온 제작자 자격증 딴 디씨인 최강빙그레 2019-12-04 | 12 | 최강빙그레 2019-12-04 12
5028 코끼리는 인간을 귀여운 강아지라고 생각한다 최강빙그레 2019-12-04 | 9 | 최강빙그레 2019-12-04 9
5027 절벽산 꼭대기에서 본 다른 날씨 화이토 2019-12-04 | 13 | 화이토 2019-12-04 13
5026 절대 해지하면 안 되는 보험 그냥 2019-12-04 | 14 | 그냥 2019-12-04 14
5025 성숙한 레드벨벳 예리 최강빙그레 2019-12-04 | 13 | 최강빙그레 2019-12-04 13
5024 돌싱년 아아닙니다 2019-12-04 | 14 | 아아닙니다 2019-12-04 14
5023 이동국이 슈돌 하차한 이유 딴따라 2019-12-04 | 9 | 딴따라 2019-12-04 9
5022 스타킹 내리고 올리는 베스티 유지 갤러그지 2019-12-04 | 11 | 갤러그지 2019-12-04 11
5021 흑인들이 한인타운 근처에 못 갔던 이유 아아닙니다 2019-12-04 | 11 | 아아닙니다 2019-12-04 11
5020 한효주 비주얼 미쳤던 영화 5연타 시절 그냥 2019-12-04 | 8 | 그냥 2019-12-04 8
5019 주인의 불안을 감지한 댕댕이 개드립퍼 2019-12-04 | 9 | 개드립퍼 2019-12-04 9
5018 낸시 옆태 가성비운동 2019-12-04 | 9 | 가성비운동 2019-12-04 9
5017 라이젠이 인텔보다 저렴한 이유 최강빙그레 2019-12-04 | 13 | 최강빙그레 2019-12-04 13
5016 김나희 훌렁 아아닙니다 2019-12-04 | 22 | 아아닙니다 2019-12-04 22
5015 유튜브 시작한 사유리 근황 딴따라 2019-12-04 | 15 | 딴따라 2019-12-04 15
5014 멜론어워즈 방탄소년단 뷔 아아닙니다 2019-12-04 | 16 | 아아닙니다 2019-12-04 16
5013 마법 vs 물리 오덕 2019-12-04 | 10 | 오덕 2019-12-04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