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동

자유롭게 대화해요

히틀러의 비밀병기가 된 원시 OMR카드

 

 

07b49e6f499b.png

18세기 말 미국

당시 미국은 급격히 늘어나는 사람들로 인해 골머리를 썩히고 있었다.

나라에 몇 명이 살고 있는지 조사해야 하는데 엄청난 이민 열풍으로

온 세상의 사람들이 물밀듯이 밀려 들어오니까 답이 없었기 때문이었다.

 

c3001982a8ac.png950c0f555e26.png

그리고 정부로부터 이 이야기를 들은 미국 인구 조사국의 반응은 매우 난감할 수 밖에 없었다.

 

98d58929282f.png

당시의 조사 방법은 집마다 찾아가서 펜이랑 종이를 들고 머리 수를 센 다음 전국의 종이를 모아 합계를 계산하는 방식으로


7c4e331146a2.png

1년에만 100만이 넘는 사람들이 이주를 하는 판국에 인구조사를 하더라도

늘어나는 인구로 인해 결과는 부정확해지고 만들면 또 새로 만들어야 되는 매우 비효울적인 일이었다.


bf9beb02fecd.png93c3778d2964.png

인구조사국은 자기들이 직접 수를 세는 대신 공모전을 열어서

제일 빠르게 인구를 조사하는 사람에게 거액의 상금을 주기로 결정하기로 한다.


def3d7a1403b.png

그리고 이 공모전을 유심히 보던 한 사람이 있었으니 바로 통계학자이자 발명가였던 허만 홀러리스였다.


73d890a9b413.png

홀러리스는 일정한 크기의 종이에 조사할 항목인 나이나 성별을 적고 규칙적으로 구멍을 뚫어서

이 구멍의 위치로 정보를 확인하는 아이디어를 떠올렸고


1cf6806fe47e.png

이것이 바로 천공카드 시스템이었다.


d71e66590535.png

순식간에 수 많은 정보가 처리되는 천공카드 시스템을 바탕으로 인구조사가 시작되자

이전까진 작성 하는 데만 7년이 걸린다는 인구조사는 단 6주만에 끝나게 됐다.


13751159defd.png

신세계를 경험한 인구 조사국은 홀러리스에게 만장일치로 상금을 수여했고

홀러리스는 상금을 바탕으로 이 천공카드를 읽는 기계에 특허를 내고

1896년에 회사를 차려 천공카드를 관공서에 팔며 아주 막대한 돈을 벌게 됐다.

그리고 이 회사는 합병과 인수를 거쳐 이후 우리에게도 잘 알려진 '국제 사무기기 회사'로 이름이 바뀌게 된다.


6bd19ad66888.png

바로 'IBM'으로 말이다.


5f5b5b1aa91a.png

IBM이 천공카드 사업을 전세계로 확장하며 승승장구 하고 있던 순간 이것을 매우 유심히 보던 한 인물이 있었다.


fe6af88a1737.jpg

독일의 지도자 아돌프 히틀러였다.


bd84ad08a6ee.png

당시 히틀러의 지시하에 이루어진 유태인에 대한 박해가 시작되기 전

독일의 지도부는 홀러리스의 천공 카드시스템을 주목하고 있었는데

단지 간단하게 숫자를 세는 기계가 아니라 특정한 데이터를 분석하고 관리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이유였다.

 

072c9b9d192e.png

그리고 곧 이것을 자신들의 엄청나고도 무시무시한 계획에 사용하기로 한다.


9a423751f72b.png

1939년 인구조사를 위탁받은 IBM의 독일 지사인 데호마그는 무려 75만명에 달하는 인구조사원들을 고용한 후

독일 전역에 퍼져 매우 특정한 사람들의 데이터 목록을 하나 둘 모으기 시작했다.

이들이 모은 것은 바로

 

8ce7e1873b13.png

집시


8e4ae8d28b43.png

유색인종

 

3516795e7edb.png

공산주의자


5a1f810553ad.png

그리고 유태인의 목록이었다.


db2d15b4e31e.png

이 목록들은 1942년 독일이 실시했던 인종청소의 살생부 역활을 톡톡히 해내게 됐고

그들이 점령한 지역 어느 곳 에서나 이 천공카드가 사용됐다.


e867dbd2078a.png

학대와 처형방법의 규정은 총 16개의 카테고리로 분류됐고 천공카드로 인해

결과적으로 약 20만명의 달하는 사람들이 말 그대로 끔찍한 최후를 맞이할 수 밖에 없었다.


115e0082b972.png

이런 어두운 과거를 뒤로한 채 이후

IBM은 기존의 천공카드 식에서 한단계 업그레이드 OMR 시스템을 개발하게 되어

우리의 실생활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1f1853e4d0dc.png

우리의 삶을 윤택하게 해준 이 편리한 천공카드는 어떤 사람이 어떤 목적을 사용하느냐에 따라 희대의 발명이 되었고 희대의 학살도구가 되기도했으니 참 아이러니한 일이 아닐수 없다.

  • 0

대화동

자유롭게 대화해요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5415 중국인 유학생들은 좋겠다 가성비운동 2019-12-12 | 8 | 가성비운동 2019-12-12 8
5414 밤이 되었습니다 마피아는 고개를 들어주세요 갤러그지 2019-12-12 | 8 | 갤러그지 2019-12-12 8
5413 정연 청핫팬츠 비율 화이토 2019-12-12 | 7 | 화이토 2019-12-12 7
5412 인터넷에 떠도는 자신의 짤을 본 전광렬 갤러그지 2019-12-12 | 7 | 갤러그지 2019-12-12 7
5411 상상도 못한 라떼아트 갤러그지 2019-12-12 | 9 | 갤러그지 2019-12-12 9
5410 효도한 삼수생 아아닙니다 2019-12-12 | 9 | 아아닙니다 2019-12-12 9
5409 앞머리 깐 쯔양 미모 갤러그지 2019-12-12 | 10 | 갤러그지 2019-12-12 10
5408 여자 배구계의 아이돌 박혜민 선수 그냥 2019-12-12 | 17 | 그냥 2019-12-12 17
5407 현대 갑옷의 발전 오느릐유스 2019-12-12 | 13 | 오느릐유스 2019-12-12 13
5406 이재은에게 괴로움과 영광을 모두 준 애증의 작품 '노랑머리' 그냥 2019-12-12 | 8 | 그냥 2019-12-12 8
5405 1950년대 소련의 과학기술 아아닙니다 2019-12-12 | 11 | 아아닙니다 2019-12-12 11
5404 올화이트 서지수 화이토 2019-12-12 | 11 | 화이토 2019-12-12 11
5403 마미손이 생각하는 음원차트 (스압) 그냥 2019-12-12 | 8 | 그냥 2019-12-12 8
5402 체르노빌 폭발 3초 전 딴따라 2019-12-12 | 9 | 딴따라 2019-12-12 9
5401 15만 달러 짜리 바나나를 먹은 행위예술가 그냥 2019-12-12 | 5 | 그냥 2019-12-12 5
5400 화성시 G70 과속 추월 사고 가성비운동 2019-12-12 | 10 | 가성비운동 2019-12-12 10
5399 완도에 있는 초등학교에 방문한 보겸 아아닙니다 2019-12-12 | 7 | 아아닙니다 2019-12-12 7
5398 남궁민 고문하는 홍진영의 스킬 아아닙니다 2019-12-12 | 10 | 아아닙니다 2019-12-12 10
5397 ITZY 유나 하트 가성비운동 2019-12-12 | 10 | 가성비운동 2019-12-12 10
5396 위험한 전쟁지역 여행하는 사람들 가성비운동 2019-12-12 | 10 | 가성비운동 2019-12-12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