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동

자유롭게 대화해요

홍콩 의문의 상자들

6일 새벽 12시 경찰들이 흰박스를 차로 옮기는게 포착되었는데,
홍콩 시민들은 공포에 떨게 되었음.

b11089a95788.jpg





그 이유는

시위가 시작한 6월부터 홍콩 젊은이들이 박스에 담겨 죽기 시작했는데 , 목을메거나 빌딩에서 뛰어내리는등 다양한 방법)

이렇게 사망한 사람이 이번 9월에만 족히 40명이 발견됨 엄청난수.



4fb99bdde4f5.jpg


근데 경찰은 항상 자살, 이사건에 대한 이상함이 없다고 함.

대부분은 유서가 없거나 혹은 유서가 컴퓨터로 적힌 종이 임.




가장 최근에 박스에서 발견된 분은 눈에 출혈이 있고, 손이 묶힌 자세로 몸이 굳어 사망하심.

이 사건은 역시 자살




ff8477feb4a2.jpg


660c3518cd8a.jpg


이 사건들의 수상한 점이 한두가지가 아닌데

경찰들은 자살과 수상함이 없음으로 일관함.



사건의 의혹들을 짚고 넘어가자.


1.매월 마다의 자살 사건이 있는데 자살자의 수가 평균값이 점점 커짐.




0d4fa7c677ac.png



10일마다의 10의 평균값에서

시위의 규모 커지기 시작한 달부터 자살자의 수가 커짐

8월 18 명

9월 28명 (현재 9월달만 40명)

계속 증가중.


2. 고인들의 나이


6,7월에는 20대의 연령 자살자의 수가 적었는데

8,9월에는 20,30대 연령대의 자살자 수가 늘어남 .


3. 시체들의 위치와 시간


시체들은 5시에서 6시에 발견된 수가 많았는데

이는 아주 이른 새벽 사람들이 거리에 없는 시간대임


또한 시체들의 박스위치는 인적이 없는 산 바다 등






8bef9cd0fb2d.jpg


최근에는 빌딩에서 누가 자길 창문으로 밀려고 한다며 소리치는 사람도 있음.


8월15일에도 유서없이 자살한 17살아이,

4일에도 바닷가에서 시체가 발견되고 추락사 한건이 있었음.

자살자들은 현재 진행형.




c2f725ded8ba.jpg


a6191b19a139.jpg


이런 의심스러운 사건들은 모두 경찰 발표에 의하면 '자살'임

또 이러한 의혹들을 홍콩경찰들은 루머일뿐이라 답변중

시민들이 겁을 먹는 이유이며 의심하는 이유


지금 이상황에도 젊은이들은 SNS에 자기는 어느 약물도 하지않았고 자살의 이유가 없다는걸 포스트하며

'목숨'을 걸고 피흘리며 거리에 나가는중




6fe41d8ca011.jpg


918ac9ec406d.jpg


349685a62491.jpg


현재 이시각에도 홍콩 정부는 두건을 썼다는 이유로 ,검은옷을 입었다는 이유로 남녀노소 체포중입니다
또한 현재 '긴급법'을 통한 메신저 맵 사진 동영상 통신과의 통신 집안진입의 수사권이 있습니다

3줄요약
1. 시위 규모가 커지고나서 갑자기 이유모를 자살하는 사람들이 늘어남 9월달만 40명
2. 경찰들은 전부 자살로 발표중
3.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0

대화동

자유롭게 대화해요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4317 장난치다가 언니들 찰싹해버린 있지 ITZY 유나 개드립퍼 2019-11-12 | 16 | 개드립퍼 2019-11-12 16
4316 아는형님 X 펭수 가성비운동 2019-11-12 | 13 | 가성비운동 2019-11-12 13
4315 이제는 볼 수 없는 사오후 시절 아아닙니다 2019-11-12 | 14 | 아아닙니다 2019-11-12 14
4314 소파에 누운 모모 가성비운동 2019-11-12 | 12 | 가성비운동 2019-11-12 12
4313 싸인하는 윤아 화이토 2019-11-12 | 10 | 화이토 2019-11-12 10
4312 전설의 고양 그냥 2019-11-12 | 10 | 그냥 2019-11-12 10
4311 장미란 기록을 깬 역도요정 여중생 박혜정 오덕 2019-11-12 | 12 | 오덕 2019-11-12 12
4310 스타골든벨 정답소녀 김수정 근황 갤러그지 2019-11-12 | 15 | 갤러그지 2019-11-12 15
4309 아기와 엄마의 교감 그냥 2019-11-12 | 11 | 그냥 2019-11-12 11
4308 백종원 골목식당 도우러 왔다가 본직을 깨달은 테이 갤러그지 2019-11-12 | 15 | 갤러그지 2019-11-12 15
4307 상큼한 멜빵 루다 개드립퍼 2019-11-12 | 13 | 개드립퍼 2019-11-12 13
4306 아이유한테 시비거는 댄서 [1] 가성비운동 2019-11-12 | 16 | 1 - 0 가성비운동 2019-11-12 16 1 - 0
4305 광장시장에 여포질 하러간 지상렬 최강빙그레 2019-11-12 | 11 | 최강빙그레 2019-11-12 11
4304 전소민 가슴털기에 기겁하는 런닝맨 오빠들 그냥 2019-11-12 | 13 | 그냥 2019-11-12 13
4303 보육원에 건프라 기부한 디씨인 딴따라 2019-11-12 | 11 | 딴따라 2019-11-12 11
4302 조현 짧은 테니스치마 최강빙그레 2019-11-12 | 12 | 최강빙그레 2019-11-12 12
4301 PC방 알바하는 댄스팀 누나 화이토 2019-11-12 | 19 | 화이토 2019-11-12 19
4300 예쁜 신발 신은 여신강림 작가 화이토 2019-11-12 | 18 | 화이토 2019-11-12 18
4299 홍콩 시위대에서 번지는 운동 가성비운동 2019-11-12 | 9 | 가성비운동 2019-11-12 9
4298 지하철 전광판에 포스트잇 붙이는데 연예인이 뒤에서 보고 있음 개드립퍼 2019-11-12 | 40 | 개드립퍼 2019-11-12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