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동

자유롭게 대화해요

헐리웃에서 너드가 아니라 인기 많은 운동부 인싸 인기남으로 나오는 한국계 배우

e077b1301949.jpg

fd0dac9cf81e.jpg

6468563a3570.jpg

bd054c595ace.jpg

1a81d554d590.jpg

a6668ac4b1f5.jpg


찰스 멜턴은 필 멜턴과 미시즈 멜턴의 장남이다. 그는 알래스카주 주노에서 태어난 미국인이지만 한국인이고, 한국인이면서 미국인이다.


<리버데일>의 매끈한 비행 중 그는 자메이카계 여자와 한국계 남자의 사랑을 다룬 <The Sun Is Also a Star>의 촬영을 마쳤고,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나쁜 녀석들 3>의 크랭크인을 앞두고 있다. 찰스 멜턴은 지금 맨손으로 투명한 벽을 부수는 중이다.



안녕하세요.
- (한국말로)안녕하세요. 제가 한국어 리스닝은 좀 되는데 말하는 건 부족해요. 영어로 해도 될까요?



좋아요. 어린 시절 몇 년은 여기서 살았죠.
- 네, 평택에서 5년 정도 살았어요. 어머니는 한국인이고, 아버지는 주한 미군이셨죠.



한국엔 얼마 만이에요?
- 14년 만에 돌아왔어요. 배우로서 한국에서의 첫 촬영과 인터뷰죠. 기분 좋네요. 미국에 사는 내내 노스탤지어를 느꼈어요. 꼭 다시 돌아오고 싶었거든요. 어머니의 나라이자 제 뿌리니까요.



그대로인가요? 아니면 몰라보겠어요?
- 서울요? 제 기억 속 모습과 너무 달라 좀 놀랐어요. 완전히 처음 방문하는 낯선 나라에 온 것 같은 기분이 들던데요.(웃음) 이번 여행에서 정말 신나고 유니크한 경험을 하고 있어요.



노스탤지어라는 말에 좀 흔들렸어요.
- 한국에서의 기억요. 대부분 어렴풋한 기억이 많아요. 근데 어린 시절 가족과 노래방에서 신나게 놀던 기억은 선명하거든요. 이번에 어린 조카들과 노래방에 갔는데 아주 즐겁더라고요. 저는 한국인이지만 또 미국인이기도 하잖아요. 근데 미국에 살면서도 한국인이라는 정체성을 잊은 적은 없어요. 여기에 와 있는게 꿈 같기도 해요. 그 정도로 행복해요.



...



그러고 보니 찰스는 <리버데일>에서 ‘아시아 출신 누구’가 아닌 온전한 미국인을 연기하더군요.
- 맞아요. 그게 굉장히 의미 있는 일이라고 생각해요. 할리우드에서 아시아 배우를 소비하는 방식은 뻔하잖아요. 너드 아니면 악당. 그런 편견과 스테레오 타입을 깨고 싶어요. 내가 그 변화를 만들겠다고 다짐했죠. 거만하게 들릴지 모르지만 전 제가 원하는 캐릭터를 다 해낼 수 있어요. 액션이든, 로맨스든 상관없이요. 제가 그렇게 만들거예요.



넘치는 자신감이 좋아 보여요.
- 고맙습니다. 제가 벽을 다 부술게요.(웃음)

  • 0

대화동

자유롭게 대화해요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3644 태풍 지나간뒤 일본에서 잡힌 물고기 가성비운동 2019-10-18 | 10 | 가성비운동 2019-10-18 10
3643 요즘 미카미 유아 미모 최강빙그레 2019-10-18 | 15 | 최강빙그레 2019-10-18 15
3642 섹시가수 아이유 복근노출 개드립퍼 2019-10-18 | 17 | 개드립퍼 2019-10-18 17
3641 현승희 악플의 밤 아아닙니다 2019-10-18 | 11 | 아아닙니다 2019-10-18 11
3640 초등학생 뺑소니 사고 후 해외로 도망간 불법체류자 아아닙니다 2019-10-18 | 12 | 아아닙니다 2019-10-18 12
3639 경리의 미소 그냥 2019-10-18 | 17 | 그냥 2019-10-18 17
3638 아들이 학교폭력 당한 사실을 안 아버지의 대처법 화이토 2019-10-18 | 18 | 화이토 2019-10-18 18
3637 국가대표를 20년 넘게 하고 있는 카누 선수의 운동량 아아닙니다 2019-10-18 | 9 | 아아닙니다 2019-10-18 9
3636 홍콩 성폭력 증언 여대생 인터뷰 화이토 2019-10-18 | 9 | 화이토 2019-10-18 9
3635 탈북자 사상검증 레전드 딴따라 2019-10-18 | 11 | 딴따라 2019-10-18 11
3634 머리 말리는 오나라 누님 딴따라 2019-10-18 | 9 | 딴따라 2019-10-18 9
3633 건드려서 빡친 아기사자 갤러그지 2019-10-18 | 10 | 갤러그지 2019-10-18 10
3632 형사들이 가장 힘들 때 화이토 2019-10-18 | 13 | 화이토 2019-10-18 13
3631 어미에게 버림받은 다람쥐를 구출함 아아닙니다 2019-10-18 | 3 | 아아닙니다 2019-10-18 3
3630 손흥민의 헛웃음 화이토 2019-10-18 | 8 | 화이토 2019-10-18 8
3629 잉글리쉬맨도 인정한 현대차 i30N 최강빙그레 2019-10-18 | 7 | 최강빙그레 2019-10-18 7
3628 김종국 정색하게 만드는 유세윤의 드립 수준 개드립퍼 2019-10-18 | 9 | 개드립퍼 2019-10-18 9
3627 방탄소년단 콘서트 가려고 열심히 뛰는 육상 유망주 예빈양 최강빙그레 2019-10-18 | 10 | 최강빙그레 2019-10-18 10
3626 트와이스 할로윈 영상통화 개드립퍼 2019-10-17 | 6 | 개드립퍼 2019-10-17 6
3625 카카오 프렌즈 유럽계정에서 알려주는 대한민국 유행어 개드립퍼 2019-10-17 | 7 | 개드립퍼 2019-10-17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