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이슈/유머

전종서 학폭논란 새국면.."내 학창 시절 잃어" 폭로 vs "회장 출신, 애먼 사람 잡지마" 옹호

전종서 학폭논란 새국면.."내 학창 시절 잃어" 폭로 vs "회장 출신, 애먼 사람 잡지마" 옹호
 

 

https://entertain.naver.com/ranking/read?oid=076&aid=0004130436

 

 

 

전종서의 학폭을 폭로한 글쓴이 A씨는 "전종서와 같은 중학교를 나왔다. 툭하면 애들 체육복, 교복을 훔치거나 뺐고 애들이 안 주면 욕하고 괴롭혔다. 나도 한때 체육복을 안 줬다가 전종서에게 욕설을 들으며 학교에 다녔고, 화장실까지 쫓아가 문을 발로 차서 무서워서 조용해지면 밖으로 나갔다"며 "이런 글을 전종서 측 회사에서 빛의 속도로 지우고 있다. 전종서 얼굴만 보면 그때 생각이 나서 속상해 다른 일들이 손에 안 잡혀 용기 내 다시 글을 올린다"고 글을 올려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A씨에 이어 전종서의 학폭으로 고통스러운 학창시절을 보냈다는 또다른 폭로자 B씨도 등판했다. B씨는 "영등포구에 위치한 Y중(전종서가 중퇴한 중학교)을 졸업한 94년생 동창을 찾는다"라며 글을 올렸고 "(최초 작성자의 글에) 댓글 단 사람 중 한 명이다. 댓글 보고 주작이라는 말, 인증도 못 할 거면서 한 사람 인생 망치냐는 말이 있는데 그런 말에 또 다시 상처 받았다. 그래서 용기를 냈다"고 글을 쓴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현재도 영등포구에 거주하고 있다. 내 자식만큼은 Y중 보내기 싫다고 말할 정도로 내 학창시절은 많이 힘들었다. 난 내 학창 시절을 잃었는데 또 뭘 잃어야 하냐. 이렇게 전종서의 학폭이 묻히면 나는 허위사실에 동조한 사람이 될까봐 그게 더 두렵다. 시간이 얼마나 걸리던 글 삭제 안 하고 기다리겠다. 한 명이면 두렵지만 같이면 괜찮을 것이라 생각한다. 용기 부탁드린다"며 자신과 최초 폭로자의 말을 입증해 줄 동창을 찾았다.

두 명의 폭로자로 전종서를 향한 학폭논란이 거세지자 이번엔 정반대의 옹호글도 등판했다. 전종서의 중학교 동창이라 밝힌 C씨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이건 화가 너무 나서 써보지도 않은 글을 쓰게 됐다. 중학교 때 종서가 학급 회장이었고 내가 같은 반이었다, 내 어릴 적 꿈도 진심으로 응원해 줬고 진짜 될 거라고 믿어줬었다. 친구들과도 두루두루 친했고 그냥 누구 피해주는 애 아니었다"며 "흔한 욕도 보여준 적 없었고, 학교도 성실히 잘 나왔던 애다. 교무실에 불려 가는 일도 본 적 없는데 어떤 괴롭힘을 했다는 건지 명확하게 본인 등판 나오시거나 증거를 보여달라"고 앞선 폭로자의 글을 반박했다. 더불어 이 옹호글을 쓴 C씨는 전종서와 같은 학교를 증명하는 졸업 증명서를 첨부해 신뢰를 높였다.

전종서의 또다른 중학교 동창이라 밝힌 D씨도 가세했다. D씨는 "(전종서가) 너무 억울할 거 같아서 글 쓴다. 전종서와 함께 초성으로 언급되는 친구들이 쓰레기인 건 맞는데 그 당시에도 전종서는 집에 돈도 많고 예쁜 거 본인도 알아서 그 친구들을 전종서가 미묘하게 선긋고 깔보는 느낌이었다. 그당시 주위 사람 전부 담배 필 때도 손도 안대고 주위 친구들이 학폭 같은 거 하면 말리고 말려도 안되면 본인이 그냥 자리 뜨고 그런 애였다" 구체적인 상황을 설명했다.

또한 "도대체 무슨 목적으로 허위 사실로 괴롭히는지 알 수가 없다. 그리고 유학 간 것도 당시에도 배우 하고 싶다고 간 거 맞긴 한 데 나는 그 당시에 그 말 듣고 그대로 믿진 못했고 공부 좀 하던 애가 성적 좀 안 나오기 시작하고 미래 불투명한데 돈 좀 있으니까 일단 유학 가보자는 마인드로 느껴졌다. 확실히 그 학폭 가해자 초성으로 언급되는 애들을 깔보고 있었던 게 유학 가면서 연락 다 끊었는데 돌아와서 연락되는 사람은 전종서급에 맞게 좋은 애들밖에 없었다"며 "나도 유학한 후로는 연락 안 됐는데 옆에서 뻔히 봐온 입장에선 너무 안타까운 게 내가 전종서였으면 너무 억울했을 것 같다. 진짜 무고하는 이유는 모르겠지만 애먼 사람 잡지 말고 원한이 있으면 그 당사자한테 풀어라. 진실은 밝혀지고 해명이 되어도 결국 손해만 보겠지만 조금이라도 억울함을 덜길 바라는 마음을 써본다"고 힘을 실었다.

  • 0

유머

이슈/유머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68142 놀란 리트리버를 달래주는 고양이 딴따라 2024-05-01 | 94 | 딴따라 2024-05-01 94
68141 중국집 쿠폰 50장 모아 주문한 결과 아아닙니다 2024-05-01 | 110 | 아아닙니다 2024-05-01 110
68140 썬루프 활용법 (탈출) 가성비운동 2024-04-30 | 105 | 가성비운동 2024-04-30 105
68139 마트갔는데 계산원분이 겁나 웃으심 그냥 2024-04-30 | 113 | 그냥 2024-04-30 113
68138 신체나이 확인하는 방법 최강빙그레 2024-04-30 | 112 | 최강빙그레 2024-04-30 112
68137 남친이 바니걸 이벤트 해서 킹받은 여친 화이토 2024-04-30 | 120 | 화이토 2024-04-30 120
68136 어른들이 자꾸 앞머리 올리라고 하는 이유 그냥 2024-04-30 | 99 | 그냥 2024-04-30 99
68135 한국을 대표하는 음식은 무엇인가? 최강빙그레 2024-04-30 | 104 | 최강빙그레 2024-04-30 104
68134 퇴사할때 돈 내야 하는 회사 개드립퍼 2024-04-30 | 115 | 개드립퍼 2024-04-30 115
68133 여자친구랑 동거중인데 1억이 없어졌습니다. 최강빙그레 2024-04-30 | 107 | 최강빙그레 2024-04-30 107
68132 4대 상남자 CEO 개드립퍼 2024-04-30 | 105 | 개드립퍼 2024-04-30 105
68131 ?? : 20~21 건설된 아파트는 거릅니다 최강빙그레 2024-04-30 | 197 | 최강빙그레 2024-04-30 197
68130 몽골 여자가 유전자 검사 해본 이유 최강빙그레 2024-04-30 | 117 | 최강빙그레 2024-04-30 117
68129 모닝빵의 찐 뜻 그냥 2024-04-30 | 98 | 그냥 2024-04-30 98
68128 미국 한적한 마을에서 경찰 만나고 착잡해진 유튜버 딴따라 2024-04-30 | 108 | 딴따라 2024-04-30 108
68127 요즘 코노 근황 아아닙니다 2024-04-30 | 102 | 아아닙니다 2024-04-30 102
68126 하루에 게를 50마리 잡아먹는 가오리 갤러그지 2024-04-30 | 92 | 갤러그지 2024-04-30 92
68125 하루 수명을 백만원으로 바꿔 준다면 딴따라 2024-04-30 | 90 | 딴따라 2024-04-30 90
68124 카푸어 현실 정리본 그냥 2024-04-30 | 99 | 그냥 2024-04-30 99
68123 세종 택배차 유아 사망 사건 택배기사가 망인 이유 아아닙니다 2024-04-30 | 96 | 아아닙니다 2024-04-30 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