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이슈/유머

[단독]교보문고에 ‘100만원 봉투’ 건네고 간 고객 “잘못 바로잡고파...늦은 책값 받아주세요”

[단독]교보문고에 ‘100만원 봉투’ 건네고 간 고객 “잘못 바로잡고파...늦은 책값 받아주세요”

너무 늦은 감이 있지만 너그러운 마음으로 책값을 받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저도 교보문고에 신세졌던 만큼 돕고 베풀며 용서하며 살겠습니다.”

지난해 11월 서울 서초구 교보문고 강남점 카운터에 한 고객이 말없이 봉투를 내민 뒤 자취를 감췄다. 당시 봉투를 열어본 서점 직원들은 돈만 들어 있는 것으로 파악한 뒤 봉투를 단순 분실물로 보관해뒀다. 보관 기간이 길어지며 지난 6일 봉투를 다시 열어본 직원들은 이렇게 적힌 편지를 발견했다.

 

편지에서 고객은 고등학생이던 15년 전 교보문고 광화문점에 자주 왔다가 책과 학용품에 수차례 손을 댔다고 털어놨다. 당시 그의 도둑질은 서점 직원에게 발각되며 아버지가 대신 책값을 치러주는 것으로 끝이 났다.



이제 두 아이의 아버지가 됐다는 고객은 “두 아이를 낳고 살다가 문득 뒤돌아보니 내게 갚지 못한 빚이 있다는 걸 알았다”며 “가족에게 삶을 숨김없이 이야기하고 싶은데 (가족들이) 잘못은 이해해줄 지언정 그 과오를 바로잡기 위해 내가 뭘 했는지 말하고자 하면 한없이 부끄러울 것 같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너무 늦은 감이 있지만 너그러운 마음으로 책값을 받아주시면 감사하겠다”며 5만원권 20장, 총 100만원을 서점에 건넸다.

[단독]교보문고에 ‘100만원 봉투’ 건네고 간 고객 “잘못 바로잡고파...늦은 책값 받아주세요”
교보문고 관계자는 “기존에도 과거에 책을 훔쳤다며 종종 몇만원씩 돈을 건네고 가는 고객들이 있었지만 이 정도 규모의 금액의 돈을 내놓고 가는 고객은 드물다”며 “직원들도 편지를 보고 놀라며 감동을 받았다”고 했다.

고객의 편지에 대해 보고를 받은 안병현, 김상훈 교보문고 공동 대표이사는 “과거에 대한 반성도 쉬운 일이 아니지만 한창 돈 들어갈 곳이 많은 30대 가장이 선뜻 내놓기 어려운 금액이라 그 마음이 가볍게 여겨지지 않는다”며 “‘책을 훔쳐가더라도 절대 망신주지 말고 남의 눈에 띄지 않는 곳으로 데려가 좋은 말로 타이르라’고 했던 창립자의 가르침을 되새기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는 전언이다. 이어 두 대표이사는 고객이 보낸 돈을 좋은 일에 쓸 방안을 찾아보라고 직원들에게 당부했다.

이에 교보문고는 고객 돈에 매칭 방식으로 100만원을 더해 200만원을 아동자선단체인 세이브더칠드런에 전달할 예정이다. 교보문고 관계자는 “평소 교육에 관심 많던 신용호 창립자의 뜻을 이어 결식 위기 아동들에게 도시락을 전달하는 프로그램에 돈을 기부하기로 했다”며 “고객께서 용기 내 보내주신 소중한 마음이 결식 아동들에게 따뜻한 희망으로 전해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81/0003438215?sid=103
 

 

이제 두 아이의 아버지가 됐다는 고객은 “두 아이를 낳고 살다가 문득 뒤돌아보니 내게 갚지 못한 빚이 있다는 걸 알았다”

 

이 문구는 진짜 감동이네

  • 0

유머

이슈/유머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68102 강남 호텔서 약빨고 20대 남성이 20대 여성 때려죽임 ㄷㄷ 가성비운동 2024-04-25 | 138 | 가성비운동 2024-04-25 138
68101 성인페스티벌 대표... "섹스가 가벼워졌으면" 그냥 2024-04-25 | 143 | 그냥 2024-04-25 143
68100 BTS보다 윗층 쓴다는 민희진... 그냥 2024-04-25 | 148 | 그냥 2024-04-25 148
68099 ㅇㅎ) 보트 타 보고 싶어 갔다온 후기 최강빙그레 2024-04-25 | 187 | 최강빙그레 2024-04-25 187
68098 몹시 화났는데 할줄 아는 욕이 없다 아아닙니다 2024-04-25 | 134 | 아아닙니다 2024-04-25 134
68097 [단독]北, 올초 국내 미사일-장갑차 핵심부품 기술 빼갔다 개드립퍼 2024-04-24 | 214 | 개드립퍼 2024-04-24 214
68096 블라인드)엔씨소프트 슈퍼계정 폭로예정 ㅎㄷㄷ 가성비운동 2024-04-23 | 156 | 가성비운동 2024-04-23 156
68095 혐) 미국 소아성애자 사살 장면 딴따라 2024-04-23 | 194 | 딴따라 2024-04-23 194
68094 ㅇㅎ?) 27년전 제니퍼 러브 휴잇 오느릐유스 2024-04-23 | 189 | 오느릐유스 2024-04-23 189
68093 이은결이 보여주는 거북선 마술 아아닙니다 2024-04-23 | 166 | 아아닙니다 2024-04-23 166
68092 쪼개진 빙하에서 탈출하는 아기 펭귄 아아닙니다 2024-04-23 | 154 | 아아닙니다 2024-04-23 154
68091 타투 지운 박재범 근황 화이토 2024-04-23 | 177 | 화이토 2024-04-23 177
68090 오늘 대충 YG 1개만큼의 시가총액이 날아간 하이브 최강빙그레 2024-04-23 | 130 | 최강빙그레 2024-04-23 130
68089 단골이 추천하는 명륜진사갈비 히든메뉴 갤러그지 2024-04-23 | 246 | 갤러그지 2024-04-23 246
68088 전태풍 : 뭘 야려? 그냥 2024-04-23 | 125 | 그냥 2024-04-23 125
68087 하승진 유튜브 흥행시킨 치트키 ㅋㅋㅋ 화이토 2024-04-23 | 125 | 화이토 2024-04-23 125
68086 경제력이 아내에게 몰빵되어 있는 부부 오느릐유스 2024-04-23 | 123 | 오느릐유스 2024-04-23 123
68085 탈북민들이 북한으로 쌀을 보내는 방법.. 딴따라 2024-04-22 | 127 | 딴따라 2024-04-22 127
68084 미국 식당에서 종업원이 하루동안 받은 팁 가성비운동 2024-04-22 | 137 | 가성비운동 2024-04-22 137
68083 보적보 = 과학인 이유 딴따라 2024-04-22 | 154 | 딴따라 2024-04-22 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