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이슈/유머

[단독]“담뱃불 때문”이라던 안산 가스폭발…사고 아닌 中 노동자 ‘홧김 방화’

https://n.news.naver.com/article/081/0003436011?sid=102

 

지난해 5월 경기 안산 단원구 상가주택에서 14명이 다친 가스폭발 사고가 애초 알려진 ‘담뱃불로 인한 실화’가 아닌 중국 국적 노동자가 신변을 비관해 저지른 ‘홧김 방화’인 것으로 검찰 수사 과정에서 뒤늦게 드러났다.

10일 서울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수원지검 안산지청 형사3부(부장 이동원)는 불이 처음 난 상가주택 거주자 중국인 A(42)씨가 방화를 저지른 사실을 밝혀내고 지난달 15일 특수재물손괴죄로 추가 입건해 구속기소했다. A씨의 주거지 압수수색과 가스누출 실험, 휴대전화 포렌식 등을 통해 얻은 결론이다.

사고 직후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고 일어나 담배에 불을 붙이자 폭발이 일어났다”고 진술했다. 거짓말탐지기 조사(심리생리검사)에서도 판단불능으로 나와 경찰은 과실로 인한 화재로 판단하고 A씨를 폭발성물건파열치상죄로 사건 발생 7개월여 만에 불구속 송치했다.

하지만 검찰이 A씨의 휴대전화에 대한 포렌식 분석을 통해 A씨가 가족들과 중국기업 채팅앱 ‘위챗’을 통해 나눈 메시지 1만 7820행을 들여다본 결과 진실은 달랐다. 중국어 통역 2명을 동원해 번역해보니 사고 직전 A씨는 아내에게 ‘엉뚱한 생각을 할 것 같다’고 하는 등 불안한 심정을 토로했다. 이에 검찰은 한국가스안전공사에 실험을 의뢰해 가스 누출 시점(폭발 약 4~6시간 전)과 누출된 가스의 양(약 4.4~6.783루베), 폭발 당시 가스 농도(10~15%) 등을 맞추며 사건을 재구성했고, 고의적인 방화였던 것으로 판단했다.

수사결과 A씨는 2012년쯤 국내에 들어와 용접공 등의 일을 하며 중국에 있는 아내와 딸을 부양했다. 하지만 도박 등으로 5100만원의 빚을 졌고, 허리에 부상을 입어 월세도 제때 내지 못했다. 사고 발생 당시 A씨는 술을 마시다 카지노에서 도박하며 만난 채권자들로부터 채무 독촉 전화를 받자 격분해 일부러 가스를 누출시킨 후 가스폭발을 일으켰다. 당시 사고로 총 9채 건물 46세대의 건물 외벽과 유리창 등이 파손됐으며, A씨와 함께 이웃 주민 등 14명이 부상을 입었다.

  • 0

유머

이슈/유머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67958 질척한 백탁액을 은밀한 곳까지 바르는 오느릐유스 2024-03-26 | 108 | 오느릐유스 2024-03-26 108
67957 공연 중 멤버 왕따시키는 아이돌 갤러그지 2024-03-26 | 108 | 갤러그지 2024-03-26 108
67956 아빠 틱톡 찍어주는 척 딸 찍기 갤러그지 2024-03-26 | 100 | 갤러그지 2024-03-26 100
67955 이왜진) 뜬금없는 사고 딴따라 2024-03-26 | 98 | 딴따라 2024-03-26 98
67954 ㅇㅎ) 쉬는날 편하게 입으신 여과장님 가성비운동 2024-03-26 | 156 | 가성비운동 2024-03-26 156
67953 매년 이탈리아에서 볼 수 있는 진풍경 오덕 2024-03-26 | 118 | 오덕 2024-03-26 118
67952 [단독] 초교 20m 앞 '성인 페스티벌' 논란에 교육 당국 칼 빼.. 화이토 2024-03-25 | 79 | 화이토 2024-03-25 79
67951 [단독] 삼성전자, 엔비디아에 HBM3E 12단 단독 공급 오덕 2024-03-25 | 101 | 오덕 2024-03-25 101
67950 우리나라 사실 말아먹고 있는것 갤러그지 2024-03-25 | 138 | 갤러그지 2024-03-25 138
67949 UFC 오늘 깨물기 해서 실격패 당한 선수 바로 퇴출 엔딩 ㅋㅋㅋ 아아닙니다 2024-03-24 | 117 | 아아닙니다 2024-03-24 117
67948 FSB(러시아 연방보안국): 테러로 40명 사망 딴따라 2024-03-23 | 110 | 딴따라 2024-03-23 110
67947 ‘마약 혐의’ 오재원, 결국 구속…조사 중 호흡곤란 호소 후 쓰러지기도 화이토 2024-03-22 | 108 | 화이토 2024-03-22 108
67946 엄마, 일 너무 힘들어"...남양주시 새내기 공무원 숨진채 발견 가성비운동 2024-03-21 | 110 | 가성비운동 2024-03-21 110
67945 내 아이는 나보다 더 암울”…2030세대 10명 중 9명은 미래 비관 오덕 2024-03-20 | 114 | 오덕 2024-03-20 114
67944 '집단 성폭행' 정준영, 5년 만에 세상 밖으로…전자발찌 피한.. 갤러그지 2024-03-20 | 118 | 갤러그지 2024-03-20 118
67943 쇼트트랙 대표팀 박지원-황대헌 귀국 인터뷰 내용 정리.TXT 오덕 2024-03-20 | 125 | 오덕 2024-03-20 125
67942 이탈리아에선 안먹고 죽인다는 '푸른 꽃게' 근황 .jpg 드디어.. 오덕 2024-03-19 | 143 | 오덕 2024-03-19 143
67941 혼인건수 12년 만에 반등!!!!! 갤러그지 2024-03-19 | 139 | 갤러그지 2024-03-19 139
67940 [단독]교보문고에 ‘100만원 봉투’ 건네고 간 고객 “잘못 바로잡고파.... 가성비운동 2024-03-19 | 114 | 가성비운동 2024-03-19 114
67939 출소한 정준영 딴따라 2024-03-19 | 134 | 딴따라 2024-03-19 134